최종편집 : 2020-07-09 14:24 (목)
LG화학-현대·기아차, 전기차·배터리 분야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 발굴
상태바
LG화학-현대·기아차, 전기차·배터리 분야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 발굴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6.2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생산한 전기차용 배터리. /사진=LG화학
LG화학이 생산한 전기차용 배터리. /사진=LG화학

LG화학은 현대⋅기아차와 공동으로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 유망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을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전기차 & 배터리 챌린지(EV & Battery Challenge)’ 공모전을 통해 ▲EV 주행거리 및 안전성 증대를 위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배터리 효율 및 사용 편의성 증대를 위한 제어 및 유지 보수 ▲배터리 원가 절감을 위한 중고 배터리 등의 재사용 및 재활용 기술 ▲배터리 생산성 향상 및 품질관리를 위한 공정 기술 ▲전기차 구동 부품 ▲전기차 충전 및 에너지 관리 ▲전기차 개인화 서비스 등 총 7개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전은 오는 22일부터 8월 28일까지 홈페이지(www.evbatterychallenge.com)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1차 서면 심사에서 사업성⋅기술력 등 평가를 통과한 스타트업은 10월 화상회의를

활용한 대면심사를 진행한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11월 현대차그룹 미국 오픈이노베이션 거점인 현대크래들(Hyundai CRADLE) 실리콘밸리 사무소에서 열리는 워크샵에 참석, 상호 협업 구체화를 위한 논의를 이어가게 된다.

LG화학과 현대⋅기아차는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각사 유관 부문과 함께 기술검증을 추진하고, 이와 연계한 전략 투자를 검토할 예정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은 “현대·기아차는 혁신적 아이디어로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LG화학과의 공동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과 차세대 배터리 혁신을 이끌 다양한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