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7 15:53 (월)
삼성 "미래 트렌드는 공간과 도시의 개인화… 착한 기술 개발하겠다"
상태바
삼성 "미래 트렌드는 공간과 도시의 개인화… 착한 기술 개발하겠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1.07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이 CES 2020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이 CES 2020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국제가전제품박람회(CES) 2020' 기조연설에서 미래상에 걸맞는 자사의 기술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CE부문장)은 향후 10년을 ‘경험의 시대(Age of Experiences)’로 정의하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완벽한 결합으로 개인에게 보다 최적화된 경험과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들을 대거 선보였다.

김 사장은 "대부분의 사람들은 제품을 구매할 때, 제품의 소유 자체가 아니라 그 제품이 가져다 주는 편리함·안정·즐거움 등 삶의 긍정적 경험을 기대한다”며 “이 같은 개인의 요구가 모여 기술 혁신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는 개인이다... 초소형 지능형 로봇 볼리 공개

경험의 시대, 개인은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공간을 변화시키고 도시를 재구성하길 원한다. 지금까지는 도시와 공간이 획일화됐지만, 인간 중심의 기술 혁신이 이를 개인화하는 도우미 역할을 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첨단 하드웨어와 인공지능(AI) 기술이 결합된 개인 맞춤형 케어를 강조하면서 지능형 컴퍼니언 로봇(Companion Robot) ‘볼리(Ballie)’를 최초로 공개했다.

 

볼리는 공 모양으로 이동이 자유롭고 사용자를 인식해 따라 다닌다. 사용자 명령에 따라 집안 곳곳을 모니터링하고 스마트폰·TV등 주요 스마트 기기와 연동해 다양한 홈 케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온 디바이스 AI(On-Device AI)’ 기능이 탑재돼 있어 보안과 프라이버시 보호를 강화한 시큐리티 로봇이나 피트니스 도우미 역할을 하는 등 필요에 따라 기능을 확장할 수 있다. 

김 사장은 “개인 삶의 동반자 역할을 하는 볼리는 인간 중심 혁신을 추구하는 삼성전자의 로봇 연구 방향을 잘 나타내 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세바스찬 승(Sebastian Seung) 삼성리서치 부사장은 개인 맞춤형 케어를 발전시키는데 있어 AI 리더십과 업계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 사례로 제시한 건 카이저 퍼머넌트(Kaiser Permanente)와의 협업으로 개발된 심장 질환 재활 프로그램 ‘하트와이즈(HeartWise)’다.

하트와이즈는 모바일기기를 활용해 만성 심장 질환 환자의 심장 상태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 발생시 전문 의료진에 알려 적기 진료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환자의 재입원율을 낮출 수 있다.

 

주거공간도 나에게 딱 맞게

 

페데리코 카살레뇨(Federico Casalegno) 삼성 북미 디자인혁신센터 센터장이 찬드니 카브라(Chandni Kabra) 디자이너와 함께 젬스(GEMS)를 시연하고 있다./삼성전자

주거공간을 개인에 맞춤화하는 건 이전부터 중요한 트렌드 중 하나였다. 직접 벽지를 칠하고 이에 맞춰 가구·가전의 색상 및 디자인을 고려하는 기초적인 단계에서부터 아기자기한 소품을 들이고 직접 가구를 만드는 D.I.Y(Do it yourself)를 넘어섰다. 이제는 기술이 바통을 이어받는다.

삼성전자는 AI, 5G, 증강현실(AR) 등 첨단 혁신 기술의 등장이 어떻게 개인을 둘러싼 공간을 변화시키고 있는지 소개했다.

페데리코 카살레뇨(Federico Casalegno) 삼성 북미 디자인혁신센터 센터장은 “집은 사용자 니즈에 반응하고 응답하는 살아있는 생명체와 같다”며 “개인이 모두 집에 대한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집에도 개인 맞춤형 기술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람들은 점점 집을 피트니스나 요리 스튜디오, 갤러리 등 자신만의 맞춤형 공간으로 완전히 재창조하기를 희망한다.

삼성전자는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젬스(GEMS)'를 입은 사용자가 ‘AR 글라스’를 쓰고 가상의 개인 트레이너에게 맞춤형 피트니스를 받는 것을 시연했다.

시연자는 트레이너와 함께 런지(Lunge)와 니업(Knee up) 같은 동작을 하고 자세 교정을 받으며, 운동 결과는 모바일 기기을 통해 피드백 받았다.

또 실감나는 AR 영상을 통해 공간의 제약을 뛰어 넘어 히말라야 산맥과 물속에서 운동하는 듯한 경험을 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미래 주방공간에서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는 경험의 진화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IoT 냉장고인 ‘패밀리허브’가 가족을 위한 맞춤형 식단을 짜서 간편하게 요리를 할 수 있도록 레시피까지 추천해주고 ▲가정용 식물재배기가 키운 허브로 음식의 맛을 더하고 ▲AI 보조 셰프인 ‘삼성봇 셰프’가 요리과정을 도와 주는 등의 시나리오를 소개했다.

 

 

공간을 넘어 도시로, 스마트 시티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이 CES 2020 기조연설을 통해 '경험의 시대(Age of Experience)' 를 주도할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과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삼성전자

2050년까지 인구의 70%가 도시에서 거주하게 된다. 도시를 각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바꾸는 건 쉽지 않다. 

삼성전자는 AI·5G·IoT,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등을 기반으로 한 기술 혁신이도시 생활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에 대해 빌딩, 교통, 커뮤니티 등 3가지 분야에서 설명했다.

스마트 빌딩 분야에서는 에너지 사용의 효율화, 오염물질 배출 저감과 같은 문제 외에도 거주자들의 시간과 노력을 최소화하는 솔루션을 소개했다. 

그 예가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에 적용한 홈 사물인터넷(IoT)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거주자는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거나 하나의 앱으로 전기·수도·가스 등의 에너지 사용량과 차량 출입 정보 확인, 스마트 가전제품 조작까지 간편하게 실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차량통신(V2X)으로 자동차를 도시 전체와 연결하고, 스마트 기기로 사람과 사람을 이어 커넥티드 커뮤니티를 형성하는데 기여하겠다는 스마트 시티에 대한 비전도 공유했다.

 

더 나은 세상, 더 착한 기술(Technology for Good)

개인화의 가장 큰 문제는 보안이다. 

김현석 사장은 CES 2020 기조연설을 마무리하면서 “삼성의 기술은 모두에게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며 "개인이 더 안전하게 첨단 기술을 누릴 수 있도록 데이터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최우선 순위에 둘 것이며, 착한 기술(Technology for Good)을 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를 모바일, TV, 가전 제품, IoT 기기까지 확대하고 있다. 온 디바이스 AI, 엣지 컴퓨팅, 블록 체인 기술 등 데이터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지속 연구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