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LG디스플레이, 깜빡임 없는 OLED 패널 인증 획득
상태바
LG디스플레이, 깜빡임 없는 OLED 패널 인증 획득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7.0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왼쪽)과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enemann) 티유브이 라인란드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왼쪽)과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enemann) 티유브이 라인란드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자사 TV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독일 국제 인증기관 티유브이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플리커 프리' 인증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플리커 현상은 조명이나 화면이 매우 빠르게 깜빡이는 것을 뜻한다. 눈에 보이는 가시(可視) 플리커와 눈에 보이지 않는 비가시(非可視) 플리커로 구분된다. 비가시 플리커라도 장시간 노출 시 두통, 눈 피로,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리커 프리 인증을 받았다는 것은 OLED 패널의 깜빡임이 측정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티유브이 라인란드는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의 비가시 플리커 측정치를 0%라고 밝혔다. 미국 안전과학회사인 (UL) 역시 기준치인 9.6%를 크게 밑도는 1.3%로 측정치를 제공했다. 

OLED TV와 달리 LCD TV는 백라이트유닛(BLU) 광원으로 쓰이는 발광다이오드(LED)가 짧은 주기로 깜빡이며 빛을 내는 방식이기 때문에 비가시 플리커 현상이 발생한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부사장)은 “코로나 시대에 TV 시청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눈이 편한 TV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인증을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OLED TV를 선택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