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46 (월)
모바일 앱으로 전기세 줄이는 방법은
상태바
모바일 앱으로 전기세 줄이는 방법은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7.0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가전제품의 전기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스마트싱스 에너지(SmartThings Energy)’ 서비스를 강화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고동진)는 가전제품의 전기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스마트싱스 에너지(SmartThings Energy)’ 서비스를 강화해 새롭게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싱스 에너지는 스마트싱스 앱에 연동된 각 가정 내 가전 제품들의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사용자 패턴을 분석해 유용한 에너지 절감 팁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검침일 기준 예상 전기료를 확인해 주는 서비스다. 작년 5월 첫 선을 보였다. 모니터링할 수 있는 가전은 에어컨·공기청정기·냉장고·김치냉장고·세탁기·건조기·의류청정기·식기세척기 등 8가지로, 해당 모델 여부는 스마트싱스 앱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한층 업그레이드해 선보이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는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대상으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제어 기능들이 추가됐다. 

우선 ‘에너지 절감 서비스’ 기능은 여름철 전력 사용 피크 시간대가 되면 서비스에 가입한 사용자의 에어컨에 절전 신호를 보내 에너지 절약 모드로 자동 전환해준다. 자체 절전 신호는 전력거래소의 국민 전력 수요 자원 거래(DR) 발령 기준에 준한다. 

또 일별 에어컨 사용 요금을 설정해 목표한 금액을 초과할 경우 에너지 절약 모드로 자동 전환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에코 버튼’을 누르면 특정 시간 동안 에어컨을 절약 모드로 실행할 수도 있다.

이 외 ▲실내에 가족 구성원이 없는데도 에어컨이나 공기청정기가 작동 중일 경우 알림을 보내 전원을 끄도록 제안하고 ▲연결된 기기의 총 에너지 사용 요금 수준을 월별 목표와 비교해 알려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한층 강화된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는 단순히 에너지 사용량을 모니터링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한다”며 “각 가정의 에너지 사용량을 고려한 효율적인 에어컨 제어를 통해 무더운 여름철에도 전기료 걱정 없이 보다 쾌적한 생활을 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