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3 16:46 (월)
LG화학, 서울대와 손잡고 디지털 전환 속도 낸다
상태바
LG화학, 서울대와 손잡고 디지털 전환 속도 낸다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7.2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민 LG화학 CHO(사진 오른쪽)와 윤성로 서울대 공과대학 부학장이 29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G화학
김성민 LG화학 CHO(사진 오른쪽)와 윤성로 서울대 공과대학 부학장이 29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서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은 29일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LG화학-서울대 DX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성민 LG화학 최고인사책임자(CHO⋅전무), 장성훈 경영혁신총괄 전무, 홍영준 기술기획담당 전무, 박진용 DX담당 상무, 차국헌 서울대 공과대학장, 윤성로 공과대학 부학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DX 분야 산학협력 인프라를 구축해 다양한 DX 과제를 발굴해 수행하고, 디지털 혁신을 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DX 산학협력 과제 추진 ▲DX 핵심인력 양성 교육 실시 ▲산학장학생 제도 운영 등 3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오는 8월까지 후보 과제를 발굴해 선정하고, 약 1년에 걸쳐 과제 수행 및 후속 과제도 발굴할 예정이다. 산학협력센터에서는 LG화학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DX 핵심인력 양성 교육도 실시한다. 산학협력센터는 다음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에 설치, 운영된다. LG화학 관계자는 "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및 관련 제품을 스스로 개발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해 DX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올해 초 전 사업영역에 걸쳐 효율성을 향상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DX)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