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삼성전기, 가로 0.8mm 크기 파워인덕터 개발... 세계 초소형
상태바
삼성전기, 가로 0.8mm 크기 파워인덕터 개발... 세계 초소형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0.09.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기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파워인덕터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파워인덕터는 0804크기(가로 0.8mm, 세로 0.4mm)로 기존 모바일용 제품 중 가장 작았던 1210크기(가로 1.2mm, 세로 1.0mm) 대비 면적을 대폭 줄이면서 두께는 0.65mm 에 불과하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초소형 파워인덕터. 

삼성전기는 이 제품을 글로벌 모바일 회사에 공급할 계획이다.

파워인덕터는 배터리로부터 오는 전력을 반도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필요한 핵심부품이다.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전기자동차 등에 필수로 사용된다. 최근 IT기기는 점차 경박단소화 되고, 5G통신, 멀티카메라 등 탑재되는 부품의 수가 늘어나 내부에 부품 실장공간이 줄어들고 있지만 부품 성능이 좋아지면서 사용하는 전력량은 늘고 있다. 이 때문에 높은 전류를 견딜수 있는 파워인덕터가 필요하다.

파워인덕터의 성능은 일반적으로 원자재인 자성체(자성을 지닌 물체)와 내부에 감을 수 있는 코일(구리선)의 수에 의해 결정된다. 즉, 파워인덕터의 성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성체 특성을 개선하고 한정된 공간에서 최대한 더 많은 코일을 감아야 한다.

삼성전기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로 축적한 재료기술과 반도체용 기판 제조공법을 적용해 기존보다 크기는 절반이상 줄이면서도 전력손실을 개선했다. 통상적으로 파워인덕터는 개별 단위로 가공하는 것과 달리 삼성전기는 기판 단위로 만들어 생산성을 높이고 제품의 두께도 얇게 만들었다. 나노급의 초미립 파우더가 적용된 원자재를 독자 개발했으며, 반도체 제조에 사용되는 감광공법(빛을 이용해 회로를 새기는 제조법)을 적용해 코일을 미세한 간격으로 구현하는데 성공했다.

0804 사이즈 파워인덕터와 기존 1210 사이즈 제품 크기 비교

허강헌 중앙연구소장(부사장)은 “전자제품의 성능이 높아지고 기능이 많아질 수록 내부 부품의 크기는 줄고, 성능과 용량은 개선되야 한다”며 “우리는 소재 기술과 미세공법 기술을 보유한 유일한 회사로 기술간 융복합 통해 제품경쟁력을 한층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1996년부터 인덕터를 개발, 생산하며 소형화에서는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전기는 원자재 개발 및 초미세 공법 등 초격차 기술로 제품 라인업과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초소형 파워인덕터는 전자기기의 고성능·다기능화 및 5G 통신의 활성화,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성장 등으로 수요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전자기기내 탑재량이 매년 2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파워인덕터

주로 특정 전압을 필요한 전압으로 변환하기 위한 회로에 사용되며, 전류의 급격한 변화를 막아 반도체(IC)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전기를 보관했다가 일정량씩 내보내는 '댐'의 역할을 하는 부품. 전압을 충전/방전해 회로에 전류가 일정하게 흐르도록 조절하고 부품 간 전자파 간섭현상을 막아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