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5:30 (월)
LG화학,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결의
상태바
LG화학,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 결의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09.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로고. /자료=LG화학
LG화학 로고. /자료=LG화학

LG화학은 17일 열린 이사회에서 배터리 사업을 분사,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신설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신설 법인은 LG화학에서 물적분할돼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오는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 승인을 거친 후 12월 1일 정식 설립된다. 

LG화학 관계자는 회사분할에 대해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이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 수준이다. 

신설법인의 기업공개(IPO)에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분사는 지금이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시점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2분기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첫 흑자를 달성했다. 

LG화학은 향후 신설법인을 배터리 소재⋅셀⋅팩 제조 및 판매뿐만 아니라  배터리 케어⋅리스⋅충전⋅재사용 등 배터리 생애(Lifetime) 전반에 걸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솔루션 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