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5:30 (월)
삼성메디슨-인텔, 산모 사망률 줄이는 스마트 의료 솔루션 2종 내놔
상태바
삼성메디슨-인텔, 산모 사망률 줄이는 스마트 의료 솔루션 2종 내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1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과 삼성메디슨은 기술 협력을 통해 산모 사망률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스마트 워크플로우 솔루션 2종을 상용화하고 최근 미국식약처(FDA)의 승인을 받았다./인텔

인텔과 삼성메디슨은 기술 협력을 통해 산모 사망률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스마트 워크플로우 솔루션 2종을 상용화하고 최근 미국식약처(FDA)의 승인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하면 지난 2017년 약 29만5000여명의 여성이 임신·출산 중 사망했다. 하지만 산모 사망은 대부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출산 연구소(Perinatal Institute)는 태아의 성장을 추적하는 것이 산전 관리(모체보호)에 필수적이며, 의사가 태아의 성장이 제한되고 있음을 인지하면 사산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양사가 개발 중인 솔루션은 태아의 성장 상태를 자동으로 측정하는 '바이오메트리어시스트(BiometryAssist)'와 분만 중 태아가 움직이는 각도를 측정, 별도 내진 없이도 산모의 출산 과정을 잘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레이버어시스트(LaborAssist)'다. 

바이오메트리어시스트는 클릭 한번으로 약 85㎳ 만에 97%의 정확도로 태아 성장을 측정한다. 정확한 측정 결과를 일관적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의료진은 환자 상담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 인텔의 코어 i3 프로세서와 오픈비노 디스트리뷰션 툴킷(Intel Distribution of OpenVINO toolkit), 오픈CV 툴킷으로 설계됐다. 

레이버어시스트는 분만 시 태아 진행각(AoP)과 아기의 머리 방향을 측정, 의사가 태아의 상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출산에는 항상 위험이 따르며, 진행속도가 느릴 경우 아기에게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높은 정확도 확보와 실시간 분만 진행을 통해 의사가 최적의 출산 방식을 결정하도록 돕고, 잠재적으로 불필요한 제왕절개를 줄일 수 있다.

두 솔루션은 한국, 미국, 이탈리아, 프랑스, 브라질, 러시아 등 세계 80여개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다. 

삼성메디슨은 신경추적(Nerve Tracking), 소프트웨어 빔포밍(SW Beamforming) 및 인공지능(AI) 모듈 등 차세대 초음파 솔루션에 인텔의 첨단 기술을 활용하고 AI 기능을 가속화, 최첨단 초음파 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클레어 셀레스트 칼네스(Claire Celeste Carnes) 인텔 보건생명과학 전략 담당 디렉터는 “인텔은 전 세계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변화시키는 기술을 만들고 구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임신과 분만 과정에 필요한 시간에 민감한 중요한 치료를 위해 인텔은 삼성메디슨과 같은 회사와 협력해 환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임상 워크플로우를 개선하는 데에 최신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방원철 삼성메디슨 상품 전략팀 총괄 상무는 “삼성은 헬스케어 서비스 뿐 아니라 새로운 진단 기능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인텔 오픈비노 디스트리뷰션 툴킷과 오픈CV 툴킷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훌륭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