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에스넷시스템, 인성정보 인수... 연매출 6000억대 IT인프라 기업으로 성장
상태바
에스넷시스템, 인성정보 인수... 연매출 6000억대 IT인프라 기업으로 성장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0.10.1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인프라 업계 중견기업간 인수합병으로 연매출 6000억원 규모 기업이 등장하게 됐다. 

종합 IT 회사 에스넷시스템(대표 박효대, 장병강)은 IT인프라 분야 선두기업 인성정보(대표 원종윤)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에스넷시스템은 인성정보의 지분 19.24%를 인수, 최대주주가 됨과 동시에 인성정보 산하 계열사인 아이넷뱅크, 인성디지탈, 하이케어넷 등도 에스넷그룹 산하로 편입시키기로 했다.

에스넷시스템은 인성정보와의 경영통합을 통해 연매출 약 6천억원 규모의 중견 IT인프라 전문 기업을 이루고 향후 3년내 연매출 1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오랫동안 축적된 양사의 유무선 네트워크 역량과 함께 인성정보의 강점 영역인 컨택센터 및 비대면 화상회의, 데이터센터 인프라, 원격진료 헬스케어, IT솔루션 유통과 에스넷시스템의 모바일 네트워크, SDN, IoT, 빅데이터 등의 분야에 축적된 역량을 결합해 비즈니스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로써, 디지털 뉴딜 사업과 미래 성장의 확실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성정보는 이번 에스넷시스템의 지분인수로 한층 안정된 재무 여건을 확보해 최근 별도 법인으로 물적 분할 한 헬스케어 사업의 독자 성장과 함께 IT인프라 사업의 본격적인 성장과 변화의 모멘텀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에스넷시스템 측은 자회사인 굿어스를 전문화 영역에 따라 3개사로 분할하는 등 사업구조 개선을 단행해왔다. 이번에 인성정보 및 IT유통 계열사들을 인수하면서 중견 IT기업 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효대 에스넷시스템 회장은 “양사 공히 지속성장해 ICBM영역의 All Round Player로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비즈니스 모델로 턴오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종윤 인성정보 사장은 “국내 IT 인프라 업계의 리더가 되는 것은 회사 설립 때부터 가진 목표였다”라며 “업계에서 오랫동안 같이 시장을 개척하고 이끈 에스넷시스템과 한 식구가 됨으로써 미래 성장의 선두 기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