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스마트팩토리 보안, IT 솔루션도 OT 솔루션도 안 된다면
상태바
스마트팩토리 보안, IT 솔루션도 OT 솔루션도 안 된다면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10.08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렌드마이크로 로고./트렌드마이크로

트렌드마이크로(지사장 김진광)는 인텐트(Intent) 기반 산업용 지능형 침입방지시스템(IPS) 어레이 ‘엣지IPS 프로(EdgelIPS Pro)’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제품군은 48포트, 96포트 제품으로 구성됐다. 운영비용(OPEX) 및 자본비용(CAPEX)을 절감하는 동시에 대규모 산업 네트워크를 위협적인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한다.

스마트팩토리는 정보기술(IT)과 운영기술(OT)을 결합, 막대한 생산성 이점을 제공한다. 하지만 이와 함께 악성코드 감염과 승인되지 않은 접근 관련 사이버 보안 위험 역시 증가한다. 대부분의 자산은 평면형 네트워크 아키텍처를 활용하고, 복잡하게 서로 연결돼있기 때문에 이같은 공격은 생산을 완전히 지연시킬 수 있다. 제조업체는 생산성 향상과 효율적인 보안 운영의 사업 취지를 모두 달성할 수 있는 네트워크 세분화 등 올바른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검토해야 한다.

기존 IT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들은 운영기술(OT)이 요구하는 수준의 호환성을 갖추지 못했다. 특히 산업 네트워크 프로토콜 지원 부분이 취약했다. 그렇다고 산업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쓰자니 산업 현장에 존재하는 수백 개의 자산과 네트워크에 대해 보안 컴플라이언스를 개별적으로 도입하고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중앙집중식 관리 유지 보수가 사실상 불가능했다.

트렌드마이크로와 모싸(Moxa)의 합작 법인인 티엑스원 네트웍스(TXOne Networks)는 여러 생산라인을 갖춘 중앙관리형 또는 고도로 자동화된 공장을 운영하는 자동차, 반도체 제조 등 산업계의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소유주들의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보안 솔루션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엣지IPS 프로를 개발했다. 엣지IPS 프로는 클라우드용 포괄적인 경계(Perimeter)부터 기업 IT, 제조 현장 운영, 감시 제어 및 제어 계층에 이르는 트렌드마이크로의 폭넓은 스마트 팩토리 보안 제품군의 일부다.

엣지IPS 프로는 티엑스원 네트웍스의 원패스 딥패킷 인스펙션(TXODPI) 기술로 구축된 트랜스페어런트 인텐트 기반 산업 인텔리전트 IPS 어레이다. 엣지IPS 프로는 더욱 깊고 광범위한 산업 네트워크 프로토콜 지원을 통해 ▲방화벽 ▲IPS ▲프로토콜 필터 기능으로 네트워크 분할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 자산의 네트워크 구성 설정을 변경할 필요가 없어 초기 배포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3세대 하드웨어 바이 패스 지원 48 및 96 포트 옵션과 배포가 쉬운 IT 랙 마운트 폼 팩터를 통해 대규모 산업 네트워크에 대한 효율적인 중앙집중식 관리도 가능하다.

단야 타커(Dhanya Thakkar) 트렌드마이크로 AMEA 총괄 부사장은 “IT와 OT의 성공적인 융합은 계속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한 매우 중요한 요소로 부상했다"며 “멀웨어 확산 방지를 위한 네트워크 분할의 부족 현상은 네트워크 제어 계층에서 가장 흔한 문제이며, 산업제어 시스템(ICS) 환경은 더 깊고 넓은 산업 네트워크 프로토콜 지원이 필요하다. 이에 트렌드마이크로 스마트 팩토리 보안 솔루션의 구성 요소로 엣지IPS 프로를 추가, 작업 현장에서 대규모 산업 네트워크를 보호를 위한 이정표를 만들었고 기업들은 IT 친화적인 솔루션 배포 및 관리를 통해 심각한 보안 위협을 방지하면서 비즈니스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트렌드마이크로의 티엑스원(TXOne) 솔루션은 엣지IPS 프로 외에도 ▲OT/ICS 네트워크 환경에서 네트워크 모니터링과 제어를 가능하게 하는 엣지파이어(EdgeFire) ▲USB디바이스 기반으로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 없는 OT/ICS 악성코드 대응 솔루션 ▲윈도우 기반의 OT/ICS시스템에 설치, 화이트리스 기반으로 악성코드와 랜섬웨어를 방어할 수 있는 세이프락(SafeLock) 솔루션으로 구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