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1 10:35 (월)
SK텔레콤,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등 LTE-R 구축 사업 수주
상태바
SK텔레콤,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등 LTE-R 구축 사업 수주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2.2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업자들이 대구선 LTE-R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SK텔레콤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사업자들이 대구선 LTE-R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박정호)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철도통합무선통신서비스(LTE-R) 구축사업을 추가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LTE-R은 4G LTE 기술을 철도에 적용해 개발한 무선통신시스템이다. 철도 교통망 운영 및 제어를 위해 음성, 영상, 데이터 등의 대용량 정보를 빠르게 주고받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최근 많은 철도망에 적용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전라선(익산~여수엑스포 구간, 195.3㎞)과 군장산단인입철도(익산~대야 14.3㎞, 대야~군산항 28.6㎞), 서울지하철 4호선 당고개~진접 구간(14.9㎞) 등 4개 구간에 대한 LTE-R 구축사업자로 선정됐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전라선 LTE-R 구축사업에 세계 최초로 LTE 방식의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2) 시범사업을 함께 진행한다. KTCS-2는 LTE-R을 활용, 열차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신호시스템이다. 무선통신으로 열차의 위치 정보를 송수신해 열차 운행 간격을 제어하는 등 철도 운영 자동화가 가능한 기술로 지난해 6월 국내에서 개발됐다.

현재 운영 중인 철도신호 시스템이 KTCS-2로 표준화되면 더 안정적이고 효과적으로 열차운행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시범사업으로 2006년부터 진행해 온 한국형 무선기반 열차제어시스템 연구 및 개발 노력이 큰 결실을 맺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SK텔레콤은 한국형 무선열차제어시스템 연구개발용역 참여기업인 LS산전과 함께 KTCS-2 시범사업을 진행, 전라선 LTE-R을 시작으로 무선열차제어 기술을 국산화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021년까지 시범운영을 계획 중인 무선열차제어시스템을 지원하기 위해 전라선 구간 LTE-R를 내년 말까지 구축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015년 부산도시철도 1호선 LTE-R 사업을 수주해 2017년 준공한 것을 시작으로 다수의 LTE-R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만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발주한 2개의 주요 사업을 수주한 것을 비롯해 인천광역시 도시철도건설본부가 발주한 2개 사업 및 민자철도 구간인 부전마산선 LTE-R 구축사업 등 총 5개의 철도통신 구축사업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