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28 13:07 (월)
에티포스, 세계 첫 소프트웨어 기반 5G NR V2X 모뎀 솔루션 개발
상태바
에티포스, 세계 첫 소프트웨어 기반 5G NR V2X 모뎀 솔루션 개발
  • 오은지 기자
  • 승인 2020.11.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으로 대량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5G NR V2X(3GPP Release 16 C-V2X) 통신 규격을 만족시키는 모뎀 솔루션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관련 칩셋이 아직 출시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양한 실증 테스트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 것이다. 

에티포스(대표자 임용제)는 4일 판교테크노밸리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세계 최초로 SDR 기반의 5G NR V2X 사이드링크 모뎀 솔루션 시연회를 개최했다.  

에티포스의 5G NR V2X 사이드링크 모뎀은 기존의 하드웨어방식이 아닌 SDR(software defined radio)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방식으로 5G NR V2X 사이드링크 모뎀 및 MAC(media access control)을 구현했다. 퀄컴 등의 상용 칩셋에 의존하지 않고 5G NR V2X 사이드링크 기능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임용제 에티포스 대표가 통신 규격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임용제 에티포스 대표가 통신 규격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이날 에티포스는 5G NR V2X 주요 사용 시나리오 중 ‘센서공유(Sensor Sharing)’ 사례로 40MHz 대역(bandwidth)을 활용한 FHD(full high definition) 대용량 동영상 전송과, ‘초저지연(ultra-low latency)’ 사례로 가변 뉴머롤로지(flexible numerology) 등의 기술을 활용하여 4ms 이하의 지연시간을 시연했다.

에티포스가 선보인 기능은 지난 7월 확정된 최신 C-V2X 표준인 3GPP Release 16 사이드링크 규격으로, 5개월만에 구현한 것이다.

임용제 대표는 "2021년 하반기에나 가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퀄컴 칩셋 기반의 5G V2X 모듈 출시를 기다리지 않고, 5G NR V2X 사이드링크 기능을 활용한 다양한 실증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시연회에서 정구민 국민대 교수는 "Rel-16 표준화가 완료돼 진정한 5G라 할 수 있는 초고속, 초연결, 초지연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며 "에티포스 솔루션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면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실증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연회에는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자동차연구원(KATECH),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등의 자율주행 관련 연구기관 관계자, C-ITS 사업을 주도하는 국토교통부 관계자, 라닉스 등 통신 관련 팹리스 업체, LG이노텍 등의 전장업체 및 ITS 장비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에티포스는 이날 선보인 데모 플랫폼을 개선해 내년 1분기 중에 국내 연구기관, 통신사 및 V2X 장비업체가 실증사업에 활용할 수 있는 5G NR V2X 개발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