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28 13:07 (월)
LG디스플레이 CSO, '소리 내는 디스플레이' 국가 표준 등재
상태바
LG디스플레이 CSO, '소리 내는 디스플레이' 국가 표준 등재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12.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 CSO 기술이 '소리내는 디스플레이' 국가표준에 등재됐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CSO 기술이 '소리내는 디스플레이' 국가표준에 등재됐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스피커 없이 디스플레이 자체가 진동해 소리 내는 ‘CSO(Cinematic Sound OLED)’가 국가표준(KS) ‘소리내는 디스플레이'에 등됐다고 13일 밝혔다. CSO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뒤에 진동자를 맞대 마치 스피커 울림판처럼 패널을 진동하게 만든 제품이다. 패널 두께가 얇고, 단층 구조인 OLED에서만 구현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가 2016년 상용화했다.

기존 표준은 일반 스피커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탓에 소리 내는 디스플레이의 장점을 객관적으로 평가⋅측정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LG디스플레이는 CSO 장점을 정량화할 수 있는 평가법과 표준 제정을 위해 2018년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덕분에 CSO를 소리 내는 디스플레이 국가표준으로 등재할 수 있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CSO를 ‘유망 신산업 분야 국제표준 개발과제’로 선정, ‘IEC 국제표준’ 등재도 추진키로 했다. IEC는 전기 기술에 관한 표준 통일을 위해 1906년에 설립된 국제전기표준회의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CTO(전무)는 “표준전쟁 시대에 확장성 및 시장성을 가진 표준등재로 CSO의 기술력이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