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18:32 (월)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 한국·몽골 지사장, 대만도 이끈다
상태바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 한국·몽골 지사장, 대만도 이끈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2.2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이 한국·몽골 지사장인 김경록 사장(사진)을 대만 지사장으로도 임명했다./슈나이더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이 한국·몽골 지사장인 김경록 사장(사진)을 대만 지사장으로도 임명했다./슈나이더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이 한국·몽골 지사장인 김경록 사장을 대만 지사장 겸임으로 선임한다고 23일 밝혔다.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다.

김경록 지사장은 선박·해양·영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았다. 폭넓은 국제 경험과 탁월한 글로벌 리더십을 갖춰 앞으로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몽골 그리고 대만 지역 비즈니스를 총괄하게 된다.  또 효과적인 인재전략을 통해 고객 중심 디지털 역량 강화 및 효율적 의사결정, 업무 효율성 극대화 및 고객에게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지속적인 혁신을 지휘할 예정이다.

 만은 신재생 에너지를 비롯해 전자 및 디스플레이, 화학 공업, 기계 수출 등 고 신뢰성 제품 및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서비스와 솔루션을 요구하는 시장으로 국내 시장과 유사성이 높고 고객의 요구 수준 또한 비슷하다

김경록 사장은 2000년 입사 후 20년간 슈나이더일렉트릭에 몸 담으며 경험을 쌓아온 ‘슈나이더일렉트릭맨’이다. 그는 2013년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최초 한국인 사장으로 취임 후 성과를 인정받아 2015년에는 몽골지사 대표로 역할을 넓혔다.

그는 슈나이더일렉트릭에 KTE와 합작 법인 ‘슈나이더일렉트릭- KTE’ 설립 등 다양한 사업 운영 전략 개발은 물론 국내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한 현지화 운영전략을 성공적으로 실행해왔다. 나아가 리더십과 에너지 분야의 전문성은 디지털 전환이라는 전략적 이니셔티브와 최고의 통합 솔루션 공급을 지속 확대 중인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물론 신재생에너지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대만 지역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경록 사장은 "지난 1975년 한국 진출 이후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최고의 솔루션 제공을 통해 경제성장과 글로벌 진출을 돕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분야 최고의 파트너로서 함께 해 온 것처럼 그 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은 물론 대만, 몽골, 더 나아가 아시아 지역 고객의 지속 성장과 비즈니스 수익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