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2 10:26 (목)
대한전선, 호주서 1385억원 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상태바
대한전선, 호주서 1385억원 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2.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선이 호주 시드니 지역 턴키 프로젝트를 시공하고 있다./대한전선
대한전선이 호주 시드니 지역 턴키 프로젝트를 시공하고 있다./대한전선

대한전선이 호주에서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대한전선(대표 나형균)은 19일 공시를 통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NSW) 전력청 트랜스그리드(TransGrid)와 약 1385억원 규모의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호주 시드니 도심과 주변 지역의 전력 수요 증가에 대비해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으로 대한전선은 330㎸급 케이블 및 접속재 공급뿐 아니라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330㎸ 케이블은 호주의 지중 케이블 중 가장 높은 전압으로 다른 전압에 비해 시장 진입이 쉽지 않다. 대한전선은 호주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한 턴키 프로젝트 실적과 기술 기반의 영업 활동을 통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대한전선은 지난 2004년 33㎸ 케이블을 호주에 납품하며 오세아니아 전력 시장의 첫 문을 연 이후 호주 132㎸, 275㎸ 및 뉴질랜드 220㎸ 전력망 등 굵직한 턴키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신뢰를 쌓았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시드니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시드니 최대 송전 전력청인 트랜스그리드가 수년간 준비해 온 중요 프로젝트"라며 "유수의 글로벌 기업과의 경쟁에서 당사가 수주하게 되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