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7 씽큐, 'AR 스티커'로 더욱 즐거워진다
LG G7 씽큐, 'AR 스티커'로 더욱 즐거워진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6.1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출시한 실속형 LG X4 시리즈도 편리한 최신 카메라 기능 업그레이드

[키뉴스 백연식 기자] LG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7 씽큐(이하 G7)부터 실속형 LG X4까지 다양한 제품에 신기능을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를 실시한다.

LG전자는 LG G7 씽큐에 새로운 증강현실(AR) 스티커 카메라 모드를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를 시작했다. 출시한 지 3주 만에 이뤄진 일이다.

이번 AR 스티커 업그레이드를 통해 G7은 오디오(Audio), 배터리(Battery), 카메라(Camera), 디스플레이(Display) 등 가장 많이 쓰는 핵심 기능인 ABCD에 재미요소 인 엔터테인먼트인 E까지 더했다. 

새로 추가되는 AR 스티커는 움직이는 캐릭터나 글씨 등 3차원으로 된 AR 스티커를 사진이나 영상에 삽입해 다양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스마트폰 카메라를 더욱 재미있게 활용할 수 있는 구글의 증강현실 기술로, 구글 자체 스마트폰인 픽셀을 제외하고 전 세계 스마트폰 중 LG G7에 최초로 적용된다.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하면 카메라 모드에 AR 스티커가 추가된다.

모델이 AR 스티커 기능을 활용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모델이 AR 스티커 기능을 활용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전자)

 

AR 스티커를 활용하면 내 책상 위에서 가상현실로 만든 피겨 스케이팅 선수가 공연을 펼치고, 친구 옆에 가상의 3차원 브로콜리가 춤추도록 만들 수 있다. 이런 재미있는 장면을 사진과 영상으로 촬영하고 SNS를 통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도 있다.

이와 LG전자는 G7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실시한다. 카메라와 오디오, UX에 이르는 제품 전반의 성능을 개선한 이번 업데이트로 사용자들은 G7을 더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LG X4 시리즈도 편리한 최신 카메라 기능 업그레이드

LG전자는 1분기에 출시한 LG X4와 LG X4 플러스에 최신 카메라 기능을 추가하는 업그레이드도 시작했다. LG X4는 합리적인 가격에 온·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LG 페이, FM 라디오 등 편의 기능을 담은 실속형 스마트폰이다. LG X4 플러스는 여기에 뛰어난 음질의 하이파이 사운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미국 국방부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6개 부문 인증을 받은 내구성까지 갖춘 제품이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셀카를 찍을 때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인물에만 또렷이 초점을 맞춰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전면 아웃포커스 ▲3초마다 1장씩 최대 20장까지 연속 촬영해 바로 GIF 애니메이션 파일로 만들어 주는 플래시 점프 컷 ▲타이머 촬영을 할 때 언제 찍히는지 알 수 있도록 플래시 불빛으로 알려주는 타이머 플래시 등 LG G7에 적용된 새로운 카메라 기능을 LG X4 시리즈에 추가한다.

이석수 LG전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장은 “기존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주는 기능을 추가하는 지속적인 사후지원으로 ‘LG 스마트폰은 믿고 오래 쓸 수 있다’는 고객의 신뢰를 쌓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