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첫 만남 '북미 정상회담'에 누리꾼들 "이제 첫걸음"
역사적 첫 만남 '북미 정상회담'에 누리꾼들 "이제 첫걸음"
  • 홍하나 기자
  • 승인 2018.06.1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홍하나 기자]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북미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 목표를 담은 포괄적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은 완전한 비핵와, 북한의 체제안전보장, 북미관계 정상화 추진, 6.25 전쟁 전사자 유해송환 등 4개 항이 담겼다. 아울러 향후 각 국이 협상을 통해 도달할 목표가 적시됐다. 

우선 1항은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두 국가 국민의 바람에 맞춰 미국과 북한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2항은 "두 국가는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이, 3항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작업을 할 것을 약속한다"고 적혔다.

이어 4항은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북미 양국이 첫 만남을 가진 역사적인 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 목표를 담은 포괄적 합의문에 서명했다. (사진=MBC생중계 캡쳐)
북미 양국이 첫 만남을 가진 역사적인 정상회담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계 정상화 목표를 담은 포괄적 합의문에 서명했다. (사진=MBC생중계 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문은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 놀랄 것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준비가 들어간 작업이었으며 문서를 서명하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선의를 갖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일에 굉장히 자부심을 느끼고 있으며 북한,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생각했던것보다 좋은 결과가 있었다. 오늘 함께할 수 있어서 굉장히 영광이며 대표단에 감사하다"고 말하면서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대했다. 

김 위원장은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면서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 오늘과 같은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북·미 두 정상 간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는 대목에서 누리꾼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 사용자 nirv****는 "68년 만에 북미가 만난 이번 회담은 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네이버 사용자 hksc****는 "앞으로의 기대감을 위해 지금 첫발을 내딛는 것"이라면서 "너무 조급해하지말고 우리는 일상에 매진하면서 변화를 몸소 느끼면 된다"고 말했다.

다음 사용자 디공*은 "긴긴 냉전을 끝내고 전쟁의 위협이 없는 나라에서 평화롭게 살고 싶다"면서 "이건 좌도 우도 아닌 우리의 공통된 소망"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다음 사용자 곰돌*는 "역사적 첫 만남이 중요하다" 의미있게 한발한발 가보자"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