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팝체인 본격 데뷔 무대, 블록체인 콘텐츠 혁명...탈중개화로 이룬다
일본서 팝체인 본격 데뷔 무대, 블록체인 콘텐츠 혁명...탈중개화로 이룬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6.1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두 번째 밋업 '블록체인X콘텐츠', 팝체인 프로젝트 구체적인 솔루션과 기술 해법 내놔

[도쿄(일본)=키뉴스 백연식 기자] 대만 타이베이가 쇼케이스였다면 일본 도쿄는 본격적인 데뷔 무대였다. 팝체인 재단이 12일 저녁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개최한 해외 두 번째 밋업 ‘블록체인X콘텐츠’에서 팝체인 프로젝트에 대한 구체적인 솔루션과 기술 해법을 내놨다.

지속가능한 콘텐츠 생태계 조성을 위한 탈(脫)중개화를 부제로 내건 이번 행사는 팝체인(POPCHAIN)을 통한 탈중개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탈중개화란 직접적인 거래를 의미하는 것으로 탈중개화가 진행될 경우 수수료가 사라져 창작자와 소비자에 이윤이 더 돌아가게 된다. 이에 따라 관련 산업은 더욱 성장할 수 있다. 팝체인 재단은 핵심기술인 팝박스를 직접 시연해 상세한 비즈니스 계획을 제시하면서 사업성을 구체화했다. 

팝체인은 기존 콘텐츠 유통 시스템의 대안으로 시작한 프로젝트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유통 시장의 독과점 등 제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참여자 모두가 즐기고 도우며 보상받는 콘텐츠 문화 혁명을 이루겠다는 것이다. 이같은 취지에 공감해 밋업에 참석한 해외 투자자 및 블록체인 관계자 400여명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12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팝체인의 두번째 해외 밋업에서 재단의 손상원 대표가 '팝체인' 생태계 구축에 대한 로드맵을 설명하고 있다
12일 일본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팝체인의 두번째 해외 밋업에서 재단의 손상원 대표가 '팝체인' 생태계 구축에 대한 로드맵을 설명하고 있다

축사는 신세기 에반게리온으로 대표되는 일본 콘텐츠 전문 기업 가이낙스(GAINAX) 대표 다카하시 노부유키 씨와 일본 의료 블록체인 기술에 혁명을 일으킨 남코인 대표 나카노 테페이 씨가 맡았다. 다카하시 대표는 “수많은 창작자에게 더 많은 이익이 돌아가는 플랫폼은 큰 의미가 있고, 그 역할을 팝체인이 해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가노 대표는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한 남코인 기술이 다양한 분야와 협업하며 성공했듯 팝체인도 그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조 연설은 손상원 팝체인 재단 대표가 맡았다. 그는 자신이 뮤지션에서 블록체인 콘텐츠 사업가로 전향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들려주며 비즈니스 미션(Mission)을 제시했다. 손 대표는 “고등학교 때 드럼을 연주했고 대학 때는 친구들과 힙합을 했다. 음악이 너무 좋아 음악으로 생계를 꾸리려 했으나 지금 음악하는 친구는 단 2명 뿐”이라며 전했다. 

그는 이어 “콘텐츠 시장은 블록버스터 법칙이 지배한다. 상위 2%가 콘텐츠 시장의 80%를 가져가는 구조다. 나머지 98%는 예컨대 아르바이트를 하며 음악을 한다”며 구조적 문제를 지적한 뒤 “팝체인은 이같은 불공정 시장 구조를 혁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대표는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인 팝체인 상장에 대한 생각도 조심스럽게 나타냈다. 그는 “빗썸 상장은 현재 협의가 충실히 진행 중이며, 그와는 별도로 최고 수준의 거래소 한 곳과도 진지한 논의가 오가는 중”이라면서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겠다”고 말했다. 

팝체인은 집안에 있는 셋톱박스나 공유기, 공기청정기 및 액자, 전등 같은 것으로 컨텐츠 서버를 구축한다. 그리고 그 서버 구축에 기여한 이들에게 팝체인 캐시를 증여하는 방식이다. 이용자는 그 캐시를 이용해서 이 컨텐츠 생태계를 응원할 수 있고, 아티스트에게 줄 수도 있다. 일종의 문화 포인트가 매일 생기는 것이다. 

팝박스 시연 역시 이번 행사의 주요 관심사였다. 팝체인 생태계에서 팝체인이 소프트웨어라면 팝박스는 하드웨어라고 보면 된다. 팝박스 운용자는 팝박스 구매 후 이를 네트워크에 연결해놓기만 하면 유휴 스토리지 및 대역폭 공급에 대한 보상으로 팝체인 캐시(PCH) 취득한다. 사물인터넷(IoT)의 진화와 함께 각 가정의 가전제품에 팝박스가 삽입돼 별도의 노력없이 PCH를 채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팝체인 개발 총괄을 맡은 양 쩡(Zheng Yang) 박사는 무선 인터넷이 연결된 팝박스를 QR코드를 이용해 모바일 앱에 연동시키는 것을 보여줬다. 실제 PCH가 채굴되는 현장을 선보인 것이다. 

그는 이어 메인넷 런칭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 박사는 “현재 개발팀에서 메인넷 테스트가 진행 중이다. 공개 테스트는 3개월 안에 진행되며 올해 말 정식으로 런칭할 것”이라고 말했다. 준비 중인 메인넷에 대해서는 “보통 완벽한 상태에서 메인넷을 공개하지만 팝체인 프로젝트가 탄탄한 기술 위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팝체인의 전략적 제휴사인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더이앤엠(THE E&M)의 남득현 대표이사도 참석해 E&M시장에서 블록체인의 확장 가능성을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밋업이 개최된 일본 제국호텔에선 하루 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조 연설자로 참석한 국제 콘퍼런스(니혼게이자신문 주최)가 열리기도 했다. ‘아시아의 도전과 미래’라는 주제로 펼쳐진 행사에서 김 부총리는 한국 경제의 패러다임 변화를 강조했다. 

지난 2월 김 부총리는 블록체인 기술을 언급한 바 있다. 김 부총리는 당시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장관회의에서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기술 중 하나로,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