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20만원대 '홍미노트5'로 韓시장 노크...성공 가능성은?
샤오미, 20만원대 '홍미노트5'로 韓시장 노크...성공 가능성은?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7.1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고가 29만9000원...SKT 전용폰 갤럭시와이드3와 비슷한 성능

[키뉴스 백연식 기자]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가 홍미노트5(Redmi note 5)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출고가는 29만9000원으로 저가형 스마트폰이다. 샤오미는 그동안 자급제 방식으로 국내에 스마트폰을 출시한 적 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SK텔레콤, KT 등 국내 이통사를 통해 출시한다. 알뜰폰인 CJ헬로를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 20만원대 저가형 스마트폰을 출시한 샤오미가 외산폰의 무덤인 국내시장에서 홍미노트5를 통해 성공할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샤오미 국내 총판업체인 지모비코리아는 지난 16일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호텔에서 출시 행사를 열었다. 이날 정승희 지모비코리아 대표는 “홍미노트5는 플래그십 성능을 갖춘 가장 착한 가격의 스마트폰”이라며 “샤오미가 국내에 처음 선보인 제품이 보조배터리였지만, 이제는 길에서 흔하게 사용하는 사람을 볼 수 있을 만큼 샤오미 제품이 국내 시장에 깊숙히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별다른 프로모션을 하지 않고도 한국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샤오미의 가치관인 진정성에 있다”고 강조했다. 

홍미노트5는 5.99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칩셋(AP)로 퀄컴 스냅드래곤 636 프로세서, 4GB 램(RAM), 저장공간 64GB를 담았다. 여기에 13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1200만·500만 화소 후면 듀얼카메라와 최장 2일 동안 사용 가능한 4000mhA 배터리를 갖췄다. 또한 듀얼 픽셀 오토포커스 기능과 인공지능(AI) 시멘틱 기술, 전자식 손떨림 방지(EIS) 기능을 적용했다. 

샤오미 홍미노트5
샤오미 홍미노트5

정 대표는 “샤오미는 최고의 재료로 최고의 제품 만들지만 마진은 단 5%만 붙이는 가성비 전략을 취하고 있다”며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소비자에 공급하는 것이 샤오미의 사명”이라고 설명했다. 

샤오미는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전략을 취했지만 유럽과 인도시장의 경우 직접 법인을 설립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중국의 경우에도 오프라인 매장 확장을 통해 부활에 성공했다.  

한국 스마트폰 시장 공략 쉽지 않아...총판 통한 저가 모델 '선택'  

국내의 경우 샤오미의 국내 총판권은 지모비코리아가 가지고 있다. 지모비코리아는 2016년 샤오미와 스마트폰 단독 총판 계약을 맺었다. 국내 판매는 지모비코리아가 맡고 AS는 차량용 내비게이션업체 아이나비의 서비스센터 및 택배 센터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샤오미는 국내 시장의 경우 총판사업 전략을 택했는데 국내 스마트폰 시장 공략이 쉽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지모비코리아가 홍미노트5를 SK텔레콤, KT 등 국내 이통사를 통한 첫 출시제품으로 선택한 것은 20만원대 중저가 제품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미 국내 프리미엄폰 시장의 경우 삼성전자와 애플이 다 차지했기 때문이다. 홍미노트5의 경우 5.99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의 스마트폰인데 SK텔레콤의 전용폰인 갤럭시와이드 시리즈를 참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SK텔레콤은 5.5인치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와이드의 최신 모델인 갤럭시와이드3를 출시하기도 했다. 갤럭시와이드3의 출고가는 29만7000원이다. SK텔레콤에 따르면 갤럭시와이드1(2016년 7월 출시)와 갤럭시와이드2(2017년 5월 출시)는 두 모델 합쳐 판매량 약 130만대를 기록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출고가 30만원대 이하의 제품 중 5.5인치 이상의 제품(패블릿)이 아예 없기 때문에 갤럭시와이드시리즈가 잘 팔리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국내 시장은 프리미엄폰과 저가폰으로 양분돼 있는데, 저가폰의 경우 어르신들이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은 화면이 큰 패블릿 제품이 인기”라고 전했다.

실제로 갤럭시와이드3와 홍미노트5는 출고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크기, 카메라 화소 등 상당 부분이 비슷하다. 다만, 홍미노트5가 램이나 저장 용량 등 사양이 더 높다. 갤럭시와이드3는 2GB 램, 32GB 저장 용량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갤럭시와이드3는 삼성전자 제품이기 떄문에 브랜드 파워나 AS 등이 앞선다는 점이 강점이다. 샤오미가 국내 시장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갤럭시와이드3와의 승부에서 이겨야만 한다.  

정 대표는 예약판매 분위기에 대해 “모든 채널을 통해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를 들었다”며 “무엇보다 샤오미라는 브랜드가 한국시장에서 안착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리점이나 오프라인 스토어 확장에 대해서는 “비지니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검토하고 있다”며 “샤오미 마진이 박해 다른 제품보다 중간 판매자의 이익이 적다. (대리점 확장을) 하고는 싶지만 잘 될 수 있을지 고민중”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본사에서 출시하는 모든 라인업에 대해 출시를 검토할 것”이라며 “중복되지 않은 제품이라면 모두 들여오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