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폭염 이겨낸 '동자동 쪽방촌', 자활의 꿈 이룬다
KT, 폭염 이겨낸 '동자동 쪽방촌', 자활의 꿈 이룬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08.0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서울시, 7일 동자동 쪽방촌 '동자희망나눔센터' 개소 4주년 행사

[키뉴스 백연식 기자] KT가 서울시, 서울시립서울역쪽방상담소와 함께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에서 동자희망나눔센터 개소 4주년 기념행사를 했다고 7일 밝혔다. 

이 날 행사에는 KT 황창규 회장을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온누리복지재단 대표이사 이재훈 목사 등을 비롯해 주민 100여 명이 참석했다. 주민과의 대화를 통해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동자동 주민의 자활을 돕기 위해 신설한 돌다릿골 빨래터 개소식을 가졌다. 

또 폭염에 지친 주민들의 무더위를 날리기 위해 새꿈 어린이 공원에서 살수 체험 이벤트와 함께 휴대용 선풍기와 수박화채, 압축 포장된 설렁탕 제공했다.

KT 황창규 회장(왼쪽 세번째)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용산소방서 대원들과 함께 동자동의 무더위를 달래주기 위해 살수차로 물을 뿌리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왼쪽 세번째)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용산소방서 대원들과 함께 동자동의 무더위를 달래주기 위해 살수차로 물을 뿌리고 있다.

동자희망나눔센터는 KT가 2014년 조성한 ICT 복합문화공간으로 IT 카페, IPTV룸 등 ICT 시설과 화장실, 샤워실, 세탁실 등 편의시설을 갖췄으며 KT IT 서포터즈가 주민 대상의 IT·문화교육 시행하고 있다. 

9시부터 22시까지 운영하는 센터 내 무더위쉼터에는 매일 100여 명의 주민이 찾아 더위를 식히며 서로 교류한다. 이 곳은 식료품, 생필품 등 물질적인 지원 공간을 넘어서 쪽방촌 주민들이 IT와 문화생활을 즐기며 나아가 일자리를 구하는 등 자활을 꿈꾸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KT와 서울시는 올해부터 새롭게 돌다릿골 빨래터 사업을 지원한다. 동자동의 옛 지명을 땋아 지어진 돌다릿골 빨래터를 위해 KT는 시설 구축비를, 서울시는 운영비를 지원하고 쪽방촌 주민 8명을 고용해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 곳은 각종 의류 세탁뿐만 아니라 이불 세탁·압축까지 할 수 있는 세탁업소다.

더운 날 마르지 않은 빨래 때문에 생길 수 있는 위생 문제와 좁은 공간 이불 보관으로 고생하던 주민들은 돌다릿골 빨래터를 이용해 한층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지속적인 주민 교육과 지원으로 다른 지역 쪽방촌까지 빨래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동자희망나눔센터가 동자동 주민들이 세상과 소통하고,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장소로 자리매김하는 것 같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과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삶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