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PO에 블록체인을 더하면?
NPO에 블록체인을 더하면?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8.09.1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석대건 기자] 공익 영역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을까?

블록체인 포 굿소사이어티(Blockchain for Good Society, B4GS)는 10일 열린 2018 NPO 국제 콘퍼런스에서 협력 세션을 통해 블록체인에 대한 부정적인 오해를 풀고, NPO(비영리단체) 영역에서 블록체인을 어떻게 실행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공익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쓰인 대표적 사례로, 유엔세계식량계획의 시리아 난민 구호금 지원금이 있다. 

지금까지 유엔세계식량계획은 금융 서비스 업체를 통해 난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중개 수수료가 없는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했다.

먼저 유엔세계식량계획이 블록체인에 시리아 난민의 지갑을 생성하고, 가상화폐 형태의 바우처를 지급한다. 그 후, 난민은 요르단 난민 캠프에서 구입한 물품 대금을 가상화폐 지갑 내 가상화폐로 결제를 하면 된다. 이때, 블록체인에 기록된 난민의 정보와 유엔난민기구(UNHCR)의 난민 데이터가 일치하면 최종 확인이 이뤄진다. 

김찬미 B4GS 공동조직자가 공익영역에서 블록체인의 활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사진=석대건 기자)

유엔세계식량계획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1만여 명의 시리아 난민을 지원했으며, 2018년 말까지 요르단에서 10만 명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난민 신분 증명 등 공익 영역에서 얼마든지 활용 가능”

인도네시아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빈곤 농업인을 지원하고 있다. 하라 토큰(HARA Token)은 인도네시아 농부가 사용 비료량, 수확량 등 자신의 농지에 대한 정보를 블록체인에 입력하고, 그에 대한 가상화폐로 인센티브를 받는다. 

인센티브는 정부 및 기업의 빅데이터 사업을 통해 제공된다. 하라 토큰은 데이터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 관리자도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이들 또한 가상화폐로 인센티브를 제공 받는다. 

김찬미 B4GS 공동조직자는 “블록체인을 통해 개인 정보를 소유하는 게 아니라, 전산화의 수단으로만 사용한다”며, “난민 신분 증명, 백신 접종, 기부 등 공익 영역에서 얼마든지 활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찬미 B4GS 공동조직자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솔루션에서 74%가 아이디어 단계에 머물고 있다”며, “블록체인에 대한 기술을 대할 때, 답을 정해 놓지 말아야 한다”며, “블록체인으로만 솔루션으로 정해놓고 맞추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B4GS 블록체인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 솔루션을 고민하는 워크숍을 진행했다. (사진=석대건 기자)

B4GS는 세션 참가자들과 함께 난민, 포괄적 금융, 신용, 부동산 거버넌스, 환경 등 블록체인을 통해 사회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에 관한 워크숍을 진행했다.

지영근 B4GS 공동조직자는 “블록체인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인정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순간 세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