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통법 시행 후 4년...이통사에 부과된 과징금 886억원
단통법 시행 후 4년...이통사에 부과된 과징금 886억원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8.10.01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징금 SKT 474억원, LGU+ 266억원, KT 145억원...제재 건수 LGU+ 10건, SKT 7건, KT 6건

[키뉴스 백연식 기자] 1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단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2014년 10월)후, 불법행위로 인해 사업자가 과징금 조치를 받은 건수는 23건이었고, 과징금 액수는 약 886억 원이었다.

연도별 과징금 액수 현황을 살펴보면, 2014년 단통법이 도입된 다음해인 2015년 약 316억 원의 과징금이 사업자에게 부과된 이후 2016년(18억2000만원), 2017년(21억2400만원) 감소세를 보였으나 올해 전년대비 20배 이상 많은 사상 최고 금액인 506억 여 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신용현 의원은 “방통위에 따르면 사업자가 과징금을 부과 받은 주요 사유는 차별적 지원금 지급, 과다 지원금 지급 등 이었다”며 “호갱논란을 잠재우기 위하여 단통법이 시행됐지만 여전히 시장에서는 이용자 차별이 이루어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사업자별 과징금 제재 현황을 살펴보면 단통법 위반으로 가장 많은 과징금 제재를 받은 사업자는 전체 과징금 액수의 절반이 넘는 약 474억 여 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은 SK텔레콤이었고, 그 뒤를 LG유플러스 (266억1250만원), KT(145억7220만원)가 이었다. 과징금 제재건수는 LGU+가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SKT가 7건, KT가 6건의 과징금 제재를 받았다.

신용현 의원은 “단통법 취지를 살려 단말기 유통시장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이용자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방통위의 보다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제재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하여 사업자로 하여금 대리점 판매점의 위반행위를 막기 위한 주의와 감독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통위의 조사와 제재조치에 미비점은 없었는지, 이통사가 유통점 관리·감독의 책임을 제대로 지고, 법 위반 대리점에 대한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은 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