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으로’ 선언한 네이버
‘생활 속으로’ 선언한 네이버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8.10.1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창현 네이버CTO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을 넘어 생활환경 지능(Ambient Intelligence) 시대”

[키뉴스 석대건 기자] 네이버가 생활밀착형 플랫폼을 선언했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1일 열린 네이버 기술 컨퍼런스인 ‘데뷰 2018’에서 네이버의 길을 설명했다.

송창현 CTO는 “‘생활환경 지능(Ambient Intelligence)’이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 전략의 핵심”이라며 강조했다.

여기에서 ‘생활환경 지능’이란 사람의 생활 속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그에 적절한 필요한 정보나 반응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수동적으로 반응하는 인공지능이 아닌, 실제 생활 속에서 응용 가능한 구체적 지능을 구현하겠다는 의미다.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에서 실현

송창현 네이버 CTO는 생활환경 지능을 강조하며, 네이버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사진=네이버랩스)
송창현 네이버 CTO는 생활환경 지능을 강조하며, 네이버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사진=네이버랩스)

송창현 CTO는 “네이버가 집중해온 기술 플랫폼은 정보와 사람, 사람과 사람 간 연결이라는 키워드로 진화해왔다”며, “과거에는 구체적으로 검색어를 요청하고 결과를 받았지만, 이제 쿼리(질문) 없이 컨텍스트(맥락)만으로도 답을 주고 추천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으로 들어가 사용자들과 연결될 때 비로소 발현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기술 컨퍼런스인 데뷰의 역사를 통해 미래 기술의 현실화를 설명하기도 했다.

송창현 CTO는 “네이버는 데뷰를 통해 GPU 컴퓨팅, 머신러닝, 딥러닝, 추천 알고리즘 등 이제야 주목 받는 4~5년 전 선보였다”며, “이런 선행 연구들이 클로바, 파파고, 실내자율주행 로봇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서비스와 제품들로 현실화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PC가 세상에 나온지 30년이 됐는데 사람과 정보가 연결되는 도구들이 점점 작아져 삶의 영역 곳곳으로 녹아 들고 있다”며, “서비스 제공자가 위치와 이동·시간·상황 등을 (생활) 데이터를 알아서 분석해 사용자에게 적절한 정답을 추천해 주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미래 기술이 현실화되는 시대 속에 있다

특히, 네이버는 '데뷰 2018’을 통해 ‘xDM'을 공개하며 위치 정보에 기반한 웨이파인딩(Wayfinding) 기술 소개로, ‘생활환경 지능’에 대한 방점을 찍었다.

여기서 '웨이파인딩(Wayfinding)’이란 사람이 물리적인 공간에서 스스로 위치를 찾고 한 장소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모든 방법을 의미한다.

xDM은 이런한 방법적 웨이파인딩 플랫폼으로, 네이버랩스에서 연구 중인 맵핑, 측위, 내비게이션 기술 등 첨단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하여 사람과 자율주행 머신에 제공하는 통로라고 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xDM에는 ▲ 사람 위치 정보 인식과 실내외 길찾기 등을 위한 웨이파인딩 API 플랫폼(xDM.w) ▲ 기계의 자율주행을 위한 오토노머스 모빌리티 플랫폼(xDM.a)로 구성된다. 

송창현 CTO는 “웨이파인딩 플랫폼은 실제 도보에 대한 내비게이션 기술과 로케이션 기술이 구현된 것”이라며, “xDM 로케이션 플랫폼을 통해 디바이스 제조사들이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기술 컨퍼런스 '데뷰 2018'이 11~12일 동안 열린다. (사진=석대건 기자)

네이버는 오는 11월 13일 ‘네이버지도 엔터프라이즈 API’를 공개하고, 모빌리티 관련 서비스 사업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사업자는 ‘네이버지도 엔터프라이즈 API’를 통해 국내 최대규모의 POI (Point Of Interest)정보와 길찾기 등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송 CTO는 “상업적 활용 가능한 API는 모빌리티 관련 사업자들에게 필수적인 플랫폼으로 확장해왔다”며 “모바일 지도 오픈 API를 사용하는 15000여 개 개발사를 대상으로 무료로 쓸 수 있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모바일 지도 로딩 API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무료로 제공한다.

한편, 네이버는 생활밀착형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 1월 CES에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