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 택시 많이 잡나...카카오, AI로 택시 수요 예측 나서
언제 어디서 택시 많이 잡나...카카오, AI로 택시 수요 예측 나서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8.12.1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 수요 많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 택시 유도
택시 요금도 수요-공급 바탕으로 탄력적으로 적용

[키뉴스 유다정 기자] 카카오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택시 수요-공급 불균형 문제를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10일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브레인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택시수요예측 AI 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와 카카오브레인은 AI 기술을 바탕으로 수요가 없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택시를 수요가 많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으로 유도하거나, 예상되는 수요와 공급을 바탕으로 택시 요금을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가변 가격제 연구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는 7일(캐나다 현지 시각) 인공지능 분야의 최고 권위 학회 중 하나인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eurlPS) 워크샵 중 ‘시공간 영역에서의 모델링과 의사결정(Modeling and decision-making in the spatiotemporal domain)’에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양사가 개발한 이 AI 모델은 차량 호출 수요예측 분야에서 성능 평가의 척도가 되고 있는 미국 뉴욕 택시 공개 데이터와 비교했을 때도 기존 연구를 뛰어넘는 우수한 능력을 보였다는 것이 카카오의 설명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모빌리티 AI 시스템이 고도화될수록 택시는 손님이 없고 손님은 택시가 없어 곤란을 겪는 교통수요 불일치 시대를 벗어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연구 성과가 국내 모빌리티 시장이 한층 선진화되는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인공지능 기술은 연구 단계에서 한발짝 더 나아가 실생활 서비스에 접목돼 가치를 창출하는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며 "카카오브레인은 자사 인공지능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누구나 인공지능 기술이 주는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