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보안과 생산성은 같이 간다"
MS, "보안과 생산성은 같이 간다"
  • 석대건 기자
  • 승인 2018.12.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석대건 기자] SW 기업에게 보안 솔루션은 필수인 시대. 한국MS가 ‘마이크로소프트 365(이하 M365)를 소개하며 보안의 미래를 내다봤다.

한국MS는 ‘디지털 업무 환경의 미래, M365의 인텔리전트 보안’을 주제로 미디어 세션 ‘Microsoft Connect(마이크로소프트 커넥트)’를 11일 열고 클라우드와 AI와 결합한 M365 솔루션과 MS의 보안 플랫폼을 설명했다.

M365 사업부의 유현경 상무는 “보안과 생산성은 같이 간다”는 한 마디로 보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존의 온 프레미스 환경의 보안과 클라우드 시대의 보안은 다르다는 것. 

유현경 상무는 "기존의 보안 패러다임으로는 이를 수용하는 데 한계가 있고, 추가적인 보안 솔루션이 계속 도입되면서 부담도 늘어난다”며 “특히 AI 기술을 통한 선제적인 보안 강화가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 클라우드와 같은 오픈 시스템에 대한 우려는 분명히 존재한다.

게다가 지난 11월 AWS 사태와 같이 타사의 문제로 인해 기업의 시스템까지 무너지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당시에도 특별한 보안 사고가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보안 침해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

오피스365와 윈도10, 보안 솔루션이 결합된 M365 구성(사진=MS)
오피스365와 윈도10, 보안 솔루션이 결합된 M365 구성(사진=MS)

그럼에도 디지털화의 업무 환경 변화는 분명하다. 이에 MS가 기업의 니즈를 맞추면서, 보안 환경에도 대처하기 위해 내놓은 게 M365라 할 수 있다.

유현경 상무는 “MS가 사이버 보안 연구개발에만 한 해 10억 달러(약 1조 1200억 원) 넘게 투자”한다며 그 노력을 강조했다.

MS가 선보인 M365는 오피스365, 윈도우10, EMS(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시큐리티)를 결합한 기업용 SW로, 빌트인(Built-in) 방식으로 '인텔리전트 시큐리티 그래프’라는 AI 엔진으로 선제적 보안이 특징이다.

MS, 1조 원 넘게 보안 분야 투자

박상준 M365 사업부 부장은 “(M365는) 윈도10 OS 자체에 보안 솔루션을 내장(빌트인)해 사용자 관리 영역을 줄인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인텔리전트 시큐리티 그래프를 더해 기업 데이터의 내외부 통제를 더하는 구조다. 

그렇다고 MS의 솔루션만 쓸 수 있는 건 아니다. M365 시스템에 다른 기업의 보안 솔루션을 별도로 추가해 운용할 수 있다.

AI엔진인 '마이크로소프트 인텔리전트 시큐리티 그래프’의 강점으로 매월 50억 개의 위협 차단 기록, 매월 4천억 개의 이메일 패턴 분석, 매월 4,500억 개의 인증처리, 매월 12억 대의 디바이스 업데이트, 매월 180억 이상의 페이지 검사, 3,500명 이상의 보안 전문가 등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공격 징후를 파악할 수 있다고 MS는 설명했다.

MS의 인텔리전트 시큐리티 그래프의 보안 데이터 구축도 (사진=MS)
MS의 인텔리전트 시큐리티 그래프의 보안 데이터 구축도 (사진=MS)

유현경 상무는 “보안과 생산성이 공존해야 하며, 특히 AI 기술을 통한 선제적인 보안 강화가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며, MS는 지속적으로 보안 부문에 투자할 것이라 밝혔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