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카풀' 출시 결국 미뤄져..."시범 테스트는 계속"
'카카오카풀' 출시 결국 미뤄져..."시범 테스트는 계속"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8.12.1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유다정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정식 서비스를 연기한다. 다만 현재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시범테스트는 정식서비스 때까지 지속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공식입장문을 내 "택시 기사님들은 물론 이용자와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더욱 경청하고 반영하기 위해 고민 끝에 카풀 정식 서비스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던 택시기사가 분신 자살하는 사건 이후 택시업계의 반발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내린 결론이다.

회사는 7일부터 무작위로 추첨된 일부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카풀 베타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17일 정식 서비스를 계획했던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재 서비스하는 것은 굉장히 제한적인 인원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 테스트'"임을 강조하며 "시범테스트는 정식 출시를 할 때까지 계속한다"고 말했다. 다만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으며, 택시 업계와의 상생을 위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T 앱 내 카풀 화면
카카오T 앱 내 카풀 화면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