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국내 최초 OLED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오픈
LG디스플레이, 국내 최초 OLED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오픈
  • 김효정 기자
  • 승인 2018.12.2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LED 우수성 전파, 소비자와 직접적인 소통 나서

[키뉴스 김효정 기자] LG디스플레이가 프리미엄 TV의 대세화가 되고 있는 OLED의 우수성을 널리 전파하기 위해 소비자와 쌍방향 소통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국내 최초로 소비자들이 OLED와 관련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OLED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올레드 스페이스(OLED SPACE)’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올레드 스페이스는 ▶ OLED가 실생활에 주는 가치를 이미지와 영상으로 체험하는 코너(OLED Think)와 ▶ OLED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코너(OLED Talk) ▶ OLED 기술 원리 정보를 제공하는 코너(What is OLED) 등 세 가지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북미의 유명 테크 유튜브(YouTube) 채널인 라이너스 테크 팁(Linus Tech Tips)의 투명 OLED를 활용한 영상과 인테리어 디자이너 양태오의 OLED 콘텐츠 등 다양한 볼거리도 마련되어 있어, 온라인 OLED 정보의 허브(Hub)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이 OLED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인 '올레드 스페이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이 OLED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인 '올레드 스페이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LG디스플레이는 올레드 스페이스를 통해 OLED TV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진정한 라이프 디스플레이(Life Display)로써의 OLED의 가치를 제공해 소비자들이 좋은 TV를 선택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B2B기업임에도 소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야만 기술 선도 기업이 될 수 있다고 판단, 쌍방향으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온라인 소통 창구를 신설했다.
 
LG디스플레이는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OLED 전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나가고, 지니어스(Genius) 멤버십 제도를 도입해 우수 활동자에게는 국내외 OLED와 관련된 장소 방문, 파워 유튜버와의 만남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프로모션 담당 고규영 상무는 “그 동안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기술 개발이 가능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소비자 지향적인 기술을 추구해 왔기 때문이다” 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기업 고객은 물론 소비자와 직접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진정으로 의미 있는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OLED는 TV시청 시 완벽한 화질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TV 시청 외 명화, 수족관, 창문 등 갤러리 모드를 통해 가정 내 인테리어까지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라이프 디스플레이를 추구하는 만큼, OLED를 통해 소비자가 실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가치를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고객과 소비자는 물론 취업준비생과 협력사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폭넓게 소통하기 위해 홈페이지 외, 대학생 운영진이 참여하는 블로그와 기업블로그, 동반성장포털 등 다양한 온라인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