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넥슨 인수 다각도로 검토 중"...자금 확보가 관건
카카오 "넥슨 인수 다각도로 검토 중"...자금 확보가 관건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1.3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유다정 기자] 성사된다면 국내 역사상 최대규모가 될, 넥슨 인수전에 카카오가 뛰어들었다. 넥슨 기업가치가 10조원에 달해, 유의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만한 자금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지난 3일 넥슨의 창업자이자 NXC의 최대 주주인 김정주 대표가 본인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 매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주 대표(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NXC는 넥슨그룹의 최상위 지배회사로, 넥슨 그룹은 일본 법인인 넥슨재팬→넥슨코리아→그밖의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다.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조26억엔으로, 한화로는 10조원이 넘는다. 

반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으로 카카오의 총 자산은 7조7108억원 수준으로, 1년 내 현금화할 수 있는 유동자산은 1조5008억원 정도다. 20%를 초과하는 지분을 보유해야 유의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데, 카카오가 충분한 자금을 확보할지는 미지수다.

넥슨 이미지와 김정주 창업자 (사진=넥슨)
넥슨 이미지와 김정주 창업자 (사진=넥슨)

카카오는 2017년 게임 전문 자회사 카카오게임즈를 출범, 게임사업을 전방위 확대하고 있다. 검은사막(펄어비스), 배틀그라운드(펄어비스) 등 국내 유수 게임을 퍼블리싱하는 한편, 개발전문 프렌즈게임즈와 VRAR 등 신사업을 개척할 카카오VX도 더해졌다. 작년 3분기 카카오는 게임 콘텐츠에서만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99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아울러 남궁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신년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할 게임 라인업 확보를 위해 해외 유명 IP와의 콜라보, 국내외 게임사와의 M&A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카카오를 제외하고 넥슨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기업으로는 중국 텐센트, 글로벌 사모펀드 KKR, 칼라일, MBK파트너스가 거론되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