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발맞추는 효성…수소車 핵심소재 '탄소섬유' 생산 늘린다
'수소경제' 발맞추는 효성…수소車 핵심소재 '탄소섬유' 생산 늘린다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2.1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공장에 468억 투자…연산 2천톤→4천톤 증설

[키뉴스 고정훈 기자] 효성그룹이 정부가 추진하는 수소경제 활성화정책에 적극적으로 발을 맞추고 있다. 효성그룹 계열사인 효성첨단소재는 468억원을 투자해 전북 전주공장에 탄소섬유 생산공장을 증설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 부지에 라인을 추가해 현재 2000톤에서 4000톤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공사는 오는 2020년 완공이 목표다.

이번 증설은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는 수소·CNG(압축천연가스)차, 전선심재 경량화에 핵심소재를 생산하기 위해서다. 효성은 이번 증설을 통해 산업∙항공용 미래첨단소재인 탄소섬유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겠다는 각오다.

탄소섬유는 수소차의 핵심부품인 수소연료탱크와 CNG 고압용기 제작에 사용된다. 2030년까지 수소연료탱크는 120배, CNG 고압용기는 4배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전주 탄소섬유 공장 전경 (사진=효성)
전주 탄소섬유 공장 전경 (사진=효성)

효성은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 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 왔다. 탄소섬유 CNG 고압용기는 강철로 만든 용기에 비해 인장강도가 강해 폭발위험을 최소화한다. 또한 경량화가 필수인 수소차에 걸맞게 2배 이상 가볍다.

효성은 2007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든 이후 최단기간만인 2011년 국내 최초로 자체개발에 성공한 고성능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탄생시켰다.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더 가볍고,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 주로 연료용 CNG 고압용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어 용도가 다양하다. 또한 연간 13% 이상 급성장 하고 있는 시장으로 성장성과 진입장벽이 높아 미래첨단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수소자동차와 첨단소재(사진=효성그룹)
수소자동차와 첨단소재(사진=효성그룹)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