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학생 모바일 퓨처리스트에 뛰어드세요"
KT "대학생 모바일 퓨처리스트에 뛰어드세요"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2.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6일까지 KT그룹 대학생 서포터즈 '모바일 퓨처리스트'(MF) 17기 모집

[키뉴스 백연식 기자] KT는 KT그룹을 대표하는 대학생 서포터즈 프로그램인 ‘모바일 퓨처리스트(MF: Mobile Futurist)’ 17기를 다음달 6일까지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KT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2003년 ‘대학생 프로슈머(Prosumer) 마케팅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이래 16년 동안 고객의 입장에서 KT의 상품과 서비스를 알리는 등 기업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활동을 이어 왔다. 이 과정에서 대학생들은 KT의 상품, 서비스 기획부터 출시 전 검증까지 기업의 실무를 미리 경험하고 전문가들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선발하게 될 17기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KT그룹의 대표적인 대학생 서포터즈로 활동하며 KT뿐 만 아니라 KT 그룹사와 아이디어 그룹 활동을 통해 KT그룹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KT 및 KT 그룹사가 진행하는 ‘피플 테크놀로지 KT, 5G’ 등의 주요 캠페인에 참여하게 되며 기가지니, 기가인터넷, 기가아이즈, 지니뮤직 등 KT 및 KT 그룹사가 제공하는 상품과 서비스 분야를 기획 단계부터 접할 수 있다. 더 나아가 소비자 관점에서 홍보하는 SNS 콘텐츠 제작 등의 실무 경험도 해 볼 수 있다.

KT 모바일 퓨처리스트 대학생들이 17기 모집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KT)
KT 모바일 퓨처리스트 대학생들이 17기 모집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서류심사 및 각 지역을 찾아가는 인터뷰를 통해 전국 최대 150명의 17기 모바일 퓨처리스트를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각 대학교를 대표해 오는 3월 말 발대식을 시작으로 약 6개월간 학교 단위로 활동한 후 17기 우승팀을 선발하게 된다.

다양한 경쟁 및 평가로 결정될 모바일 퓨처리스트 17기 우승 학교 학생들과 개인 활동 우수자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전시 참가 등 해외 탐방의 기회가 주어진다. 2019년 12월 공식적인 17기 MF 종료 후 우수한 대학생들은 별도의 선발 과정을 거쳐 2년차 활동도 참여할 수 있다. 

2년차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IT와 SNS를 포함한,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등 더욱 심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실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2년차 활동 우수자는 성과에 따라 KT 공채 입사 지원 시 서류전형 가산점 부여 등 채용 연계 혜택을 받게 된다.

모바일 퓨처리스트의 지원 가능 대상은 전국 대학 3~6학기 재(휴)학생이며, 3월 6일까지 모바일 퓨처리스트 모집 안내 사이트에서 MF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고, 지원하면 된다.

선발 이후 경험하게 될 MF 활동에 대한 상세 내용은 모집 안내 사이트는 물론, 모바일 퓨처리스트 공식 페이스북과 모바일 퓨처리스트 카카오톡 오픈채팅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부사장)은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2003년부터 시작된 업계 최초의 대학생 프로그램으로 16년 동안 트렌드 세터들이 함께 한 프로그램으로 자리 매김 해왔다” 며 “모바일 퓨처리스트들이 KT 그룹을 대표하는 대학생 서포터즈로 활동하면서, 대한민국의 트렌드를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