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회 LG유플러스 "CJ헬로 합병, 한다 · 안한다 말할 수 없다"
하현회 LG유플러스 "CJ헬로 합병, 한다 · 안한다 말할 수 없다"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2.2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헬로 인수 시너지 효과 분명히 있다, 유·무선 결합 중요"

[바르셀로나(스페인)=키뉴스 백연식 기자] CJ헬로 인수를 확정하고 정부의 승인 신청 준비를 하고 있는 LG유플러스의 하현회 부회장이 추후 CJ헬로 합병 문제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긍정도 부정도 안한다는 것은 보통 일을 추진 중인 것은 맞는데, 지금 인정하기 곤란할 때 하는 경우가 많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를 합병하지 않고 일단 인수만 하기로 결정했는데,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정부의 심사기간을 앞당기고 승인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라고 보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오후 LG유플러스는 MWC 2019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이날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CJ헬로 합병을 한다, 안한다 (지금) 말하기는 어렵다”며 “시너지를 얻는 것하고 합병을 하는 것은 다른 이슈다. 케이블TV 중 CJ헬로가 최고 경쟁력을 가졌고 케이블 유료방송업자로서 지역성, 공공성 가진 플랫폼이기 때문에 그 자체가 상당기간 일관성 있게, 연속성 있게 가야 한다는 차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CJ헬로 인수의) 시너지 효과는 분명히 있다고 봐진다. 케이블TV는 케이블TV 나름대로 1400만의 고객이 있고, IPTV는 그것대로 1400만 고객이 있다. 경쟁해서 서로 각각 유지하려는 부분이 있다”며 “시너지를 고민해보면, 향후에 콘텐츠 사업을 같이 운영한다는 부분이나, 고객 확보 과정에서 케이블TV 고객이 있고, IPTV 고객이 있는데 고객이 원하는 부분에서 차별화 영역이 있다고 본다. 시너지를 얻을 부분이 어떤 영역인 지 검토하면서 하나하나 살아나도록 방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가운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가운데)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하 부회장은 유·무선 결합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했다. 그는 “통신 사업이라는 것이 잘 알다시피 경쟁하는 시장은 분명히 국내다. 이동통신3사가 좋은 상품과 서비스와 요금제를 통해 고객을 흡수하고 있는 고객에 대해서는 해지율을 줄이고 유선과 무선을 결합해서 고객을 끌어들이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해외 파트너와의 협력을 지속할 수 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현재 LG유플러스는 구글, 넷플릭스 등 글로벌 기업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하 부회장은 “(이통3사의 경우) 경쟁은 국내에서 하지만 통신과 방송 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를 정확하게 읽지 않는다면 국내 시장에서 도태될 수 밖에 없다”며 “CJ헬로 인수하는 것도 그렇지만 전통적인 통신사업자 관념에 있다면 이 사업은 한발자국도 못나가고 고객에게 도외시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LTE, 5G 콘텐츠 사업 영역을 보면 글로벌이 전개되고 있는 메가 트렌드를 정확하게 읽는 부분이 중요하고, 트렌드를 읽고 여기에 맞춰 사업을 리딩하기 위해서는 상황에 따라서는 반드시 파트너가 필요하다. 구글이라던지 플랫폼 업체도 될 수 있고, 다양한 콘텐츠 업체나 OTT도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넷플릭스나 구글 등 외국의 글로벌 업체가 보기에는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를 하기 때문에 관심이 많다”며 “이들은 국내 이통3사가 5G를 맞이해 어떤 준비를 하는지도 궁금해하고 있다. 해외 통신업체나 플랫폼 업체들과 과감히 제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G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5G는 오는 3월 5G 스마트폰 출시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하 부회장은 “5G는 통신 사업상 표준화된, 트렌드화된 하나의 큰 투자이자 기술”이라며 “투자를 할 것이라면 제대로 하고, 앞서서 잘하는 것이 중요한 분야다. CJ헬로도 역시 방송과 통신 융합이라는 큰 메가 트렌드를 볼 때는 선두적으로 이 변화를 주도하는 것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는 측면에서 결정했다”고 마무리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