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카셰어링 기반 자율주행 호출 서비스 선봬
쏘카, 카셰어링 기반 자율주행 호출 서비스 선봬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3.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 경험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비전 공개 및 시연

[키뉴스 이길주 기자] 쏘카가 11일 부터~12일 까지 양일 간 국회서 진행되는 '2019 자율주행 기술제품 전시 및 자율주행차 시승식'에 참여해 앱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호출 및 이용 서비스 시연과 함께 자율주행 시대 이용자 접점으로서의 플랫폼이 갖는 의미와 비전을 선보인다.

쏘카의 이번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 시연은 지난해 11월 SK텔레콤과 SWM.AI 및 서울대, 연세대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 일반인 대상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행사에 이은 두 번째다.

쏘카는 공유 차량 운행경험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차량과 사용자를 연결하고 최적화된 이동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개발 중이며, 이러한 시연 등의 행사를 통해 자율주행 서비스 경험을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쏘카, 이용자 경험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비전 공개 및 시연(사진=쏘카)
쏘카, 이용자 경험 가능한 자율주행 플랫폼 비전 공개 및 시연(사진=쏘카)

자율주행 시대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원하는 차를 불러 편하게 탑승하는 것이 핵심으로 차량 공유 플랫폼과의 연결이 필수적이다.

쏘카는 그동안 카셰어링 사업을 통해 축적된 광범위한 운영 경험과 플랫폼 기술을 통해 자율주행 차량과 이용자를 연결하는 실질적인 서비스 접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쏘카는 지난해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 투자에 이어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등 자율주행 시대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 나가고 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차량 공유와 자율주행 기술이 만나면 최신 기술을 통한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해지며 이는 좀 적은 수의 차량으로 사람들의 이동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자율주행 등 최신 모빌리티 기술을 이용자들이 직접 편리하게 경험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