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권원광 회장, 경영서 손 뗀다…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교촌치킨 권원광 회장, 경영서 손 뗀다…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 신민경 기자
  • 승인 2019.03.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나은 미래 위해"…창립기념회서 전격 사퇴 발표
신임 대표엔 황학수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 선임

[키뉴스 신민경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이 경영에서 손을 뗀다.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을 위해서다.

권 회장은 13일 경기도 오산 교촌에프앤비 본사에서 열린 28주년 창립기념회에서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권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 경영 혁신 없이는 미래가 불투명하다"면서 "교촌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하는 본사 직원·가맹점 모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한 사람의 회장이 아닌 투명화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직접 밝혔다. 교촌치킨 경영 체제를 오너 경영에서 전문경영인 경영으로 전환하고 나선 것이다.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앤비)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 (사진=교촌에프앤비)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된다. 황 대표는 지난 2012년 교촌 그룹경영전략본부장으로 영입된 이래 2015년 교촌에프앤비에서 분할된 비에이치앤바이오 사장을 거쳐 2017년 9월 총괄사장에 취임했다.

교촌치킨 측은 이를 두고 "50조원 시장 규모와 종사자 수 100만명에 달하는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의 체급에 맞게 경영 시스템도 수준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부분 오너 경영 체제인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 회장은 지난 1991년 3월 경북 구미에서 10평 남짓한 규모로 교촌치킨을 창업한 뒤 '교촌 오리지널'와 '교촌 허니콤보' 등의 히트 상품을 잇달아 내놓으며 연 매출 3천188억원 규모로 업계 1위에 올라선 바 있다.

이어 프라이드와 양념치킨으로 이원화된 치킨 시장에서 '간장소스' 치킨을 앞세운 것도 권 회장 결단의 공이 크다. 국내 인기에 힘입어 2013년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2015년에는 일본 도쿄 등 해외에도 진출했다.

교촌치킨은 "권 회장은 철저한 영업권 보호 정책으로 가맹점 수를 늘리기보다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했다"며 "가맹점 수는 1천개를 돌파한 2003년 이후 15년이 넘도록 950∼1100개에 머물러 있다. 수를 늘리지 않고도 본사와 가맹점 모두 3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일궈냈다"고 소개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