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TV로 중국 공략 나선다
LG디스플레이, OLED TV로 중국 공략 나선다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3.1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양대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 현지 파트너 기업과 함께 OLED TV 시장 확대를 추진한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유통업체, 시상협회·전자상회, 업계 전문가 등 140여명을 초청해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참가 기업은 ▲LG전자 ▲스카이워스(Skyworth) ▲콩카(Konka) ▲창홍(Changhong) ▲하이센스(Hisense) ▲소니 ▲필립스 등 TV 제조사와 ▲수닝(Suning) ▲징동닷컴 등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5일 중국 상하이에서 유통업체, 시상협회·전자상회, 업계 전문가 등 140여명을 초청해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LG디스플레이)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부사장(TV사업부장)과 이상훈 전무(TV영업·마케팅그룹장)는 참석자와 OLED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중국 OLED 시장 빠른 확대와 세계 시장 선도 기반을 다지기 위해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오창호 부사장은 OLED 중국시장 전략 발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액정표시장치(LCD)에서 OLED로의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라며 “올해는 세계적으로 OLED가 크게 성장해 진정한 OLED 시대가 도래할 것이며 그 중심에 중국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이  가동되면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 생산량은 현재 월 7만장(유리기판 투입기준)에서 월 13만장으로 늘어난다.

중국의 주요 TV 제조사들은 더 안정적인 패널 공급과 밀착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 TV시장은 단일국가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갖췄으며 첨단 기술 수용도도 높아 OLED TV시장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된다.

오창호 부사장은 “중국은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제 2의 핵심기지가 될 것이며 이곳에서 LG디스플레이는 고객과 함께 최고의 OLED 제품을 선보여 OLED 대세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2019'에 참가해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올레드(CSO) 등 10여종 최신 OLED 제품을 선보였다. 88인치 CSO는 중국가전제품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 혁신상(Best Component Award)을 수상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