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매각 중단" 외침, 광화문-청와대 다음은 공정위서 울릴 듯
"대우조선 매각 중단" 외침, 광화문-청와대 다음은 공정위서 울릴 듯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3.2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대정부 투쟁 지속…'3만인 반대 서명' 청와대에 전달
"4월초 공정위서 시위…현 사태 방관한 책임 묻겠다" 예고

[키뉴스 고정훈 기자]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노조)이 연일 현 정부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최근 발표문을 통해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서 잘못된 정책을 강행하며 촛불 정신을 역행하고 있다"고 지적한 데 이어 22일에는 "재벌을 비호하는 정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노조측은 현 사태를 방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다음 시위 장소를 공정거래위위원회(공정위)로 지목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이날 경남 거제 시민들과 함께 대우조선 매각 반대 상경 투쟁에 나섰다. 시위 장소는 서울 광화문 일대와 청와대 앞이다. 이날 오전 8시께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출발한 시위대는 오후 1시 40분쯤 광화문 일대에 도착했다.

시위 인원은 대우조선 노조 500여명과 거제 시민 100여명으로, 총 600여명 규모였다. 이는 당초 예상 500명보다 100여명이 많은 인원이다. 한때 광화문 일대가 이들이 타고온 버스로 가득찼다.   

22일 대우조선 노조측이 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광화문 일대에서 상경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고정훈)
22일 대우조선 노조측이 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광화문 일대에서 상경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고정훈)

본격적인 시위는 오후 2시부터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대우조선 노조측은 "현 정부가 밀실야합으로 진행된 재벌들을 비호하고 있다"며 "대우조선 매각 철회 전까지는 절대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정부와 KDB산업은행(산은) 이동걸 회장 등은 수차례 대우조선 노조측과의 대화할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이날 노조측은 "매각 반대"를 외치며 얼음을 깨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오후 3시30분께엔 청와대를 향해 행진에도 나섰다. 그러면서 3만여명의 서명이 담긴 매각 반대 1차 서명지를 청와대를 전달했다.  

대우조선지회 하태준 정책실장은 "기습적인 매각 발표는 오로지 현대재벌을 위한 특혜다.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강행, 촛불 정신을 역행하고 있다"며 "졸속매각은 대대적인 구조조정은 물론 소상공인, 중소기자재 업체의 몰락 등 거제시와 경남의 경제생태계 파탄을 불러올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독과점 문제로 주변국들의 승인이 떨어지지 않자, 최근 공정위원장이 해외를 돌며 설득에 나섰다. 이는 국가가 나서서 불법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라며 "다음 상경 투쟁 장소는 현 사태에 책임을 져야할 공정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직 구체적인 날짜가 정해지진 않았지만, 4월 초 안으로 시위를 열겠다는 게 노조 측의 입장이다. 

대우조선 노조는 대우조선 민영화가 최종 확정된 지난 8일 서울 영등포 산은 본점 앞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이후 산발적으로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시위 이외에도 오는 4월로 예정된 현대중공업 실사 저지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 정책실장은 "현재 조선소 문마다 사람들이 돌아가며 지키고 있다. 서울 사무소에도 사람들을 파견해 실사 관련된 사안을 예의주시 중"이라며 "반드시 실사를 막겠다"고 말했다.  

22일 대우조선 노조측이 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광화문 일대에서 상경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고정훈)
22일 대우조선 노조가 매각 반대를 주장하며 광화문 일대에서 상경 투쟁을 벌이고 있다. (사진=고정훈)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