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예비인가 신청...키움뱅크엔 롯데 참여
토스뱅크, 예비인가 신청...키움뱅크엔 롯데 참여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3.27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유다정 기자] 세번째 인터넷은행 출범을 위한 준비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토스뱅크는 8곳의 주주구성을 완료해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키움뱅크는 롯데그룹을 대표해 롯데멤버스와 세븐일레븐이 힘을 보탠다.

27일 오후 비바리퍼블리카는 인터넷 전문은행 토스뱅크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대주주로 60.8%, 한화투자증권 9.9%, 알토스벤처스 9%, 굿워터캐피탈 9%, 한국전자인증 4%, 베스핀글로벌 4%, 무신사 2%, 리빗캐피탈 1.3%의 지분 투자로 주주 구성이 완성됐다.

또한 배달의민족과 직방, 카페24와 토스뱅크와 긴밀하게 사업 협력을 추진하기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공식 체결한 바 있다.

토스뱅크는 예비인가를 통과하면 1천억원의 자본금 규모의 준비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본인가 통과 후 영업을 시작할 때 2500억원 자본금 규모의 은행을 설립하고자 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를 통해 국내 핀테크 산업을 열었다면,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완전히 새로운 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 토스뱅크의 성공을 위해 함께 해 준 주주들과 함께 진정한 챌린저뱅크를 만드는데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키움뱅크에는 키움증권, KEB하나은행, SK텔레콤에 이어 롯데멤버스와 세븐일레븐도 참여한다. 

롯데멤버스는 3,900만 회원들이 엘포인트 ID로 키움뱅크에 가입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마련하고, 키움뱅크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오상우 롯데멤버스 경영전략부문장은 “유통을 기반으로 한 통합멤버십과 간편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는 롯데멤버스는 급변하는 ICT 환경 속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시장 진출은 필연적이라고 판단했으며, 다양한 업종과의 협업을 통해 이를 혁신적으로 실현시키고자 한다”며 “빅데이터에 기반한 금융의 포용성, 혁신적인 핀테크, 안정적 지원 등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위해 롯데멤버스만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