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수훈갑' CJ…1년새 1.1만명 넘게 더 뽑았다
일자리 창출 '수훈갑' CJ…1년새 1.1만명 넘게 더 뽑았다
  • 고정훈
  • 승인 2019.04.0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60대 그룹 분석…총 1.8만명 채용
개별기업은 삼성전자-CJ CGV-SK하이닉스 順

[키뉴스 고정훈 기자] 지난 한 해 일자리 창출에 가장 많이 기여한 그룹은 CJ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1만1602명을 더 뽑았다. 이는 국내 60대 그룹 전체 채용 규모(1만8513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수치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대 대기업집단(자산 총액 5조원 이상)의 계열사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64개 기업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내놨다. 부영과 중흥건설, 한국GM은 사업보고서 제출 의무가 없어 이번 조사 대상에선 빠졌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60대 대기업집단의 직원 수는 총 108만778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106만9273명)보다 1만8513명(1.7%) 늘어난 수치다.

ⓒCJ그룹
ⓒCJ그룹

일자리 창출의 '수훈갑'은 CJ였다. 지난 2017년 말 2만1133명에서 지난해 말에는 3만2735명으로 1만1602명(54.9%)나 늘었다. 계열사인 CJ프레시웨이가 간접 고용했던 급식 점포 서빙 및 배식 보조 직원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CJ에 이어 삼성그룹, SK그룹, 현대자동차그룹, HDC그룹, 현대백화점그룹 등이 뒤를 이었다. 삼성은 직원수가 1년새 4745명(2.5%)이 늘었고, SK와 현대차는 각각 3545명(6.0%) 2380명(1.5%)을 더 채용했다. HDC와 현대백화점도 1828명(74.1%), 1414명(13.6%)을 더 뽑아 1000명 이상 증가했다.

삼성은 주력 계열사인 삼성전자의 경기도 평택 반도체공장 가동이, SK도 반도체 계열사 SK하이닉스의 충북 청주공장 등 설비 증설이 각각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반면, 현대중공업그룹은 같은 기간 3만430명에서 2만7855명으로 2575명(8.5%)이나 줄어 60대 대기업집단 가운데 고용 감소폭이 가장 컸다. 하이투자증권이 GDB금융그룹에 매각되면서 소속 직원이 대거 빠진 영향이다. 또 GS그룹(1657명·6.7%)와 LG그룹(1612명·1.3%) 등도 1000명 이상 직원 수가 줄었다.

개별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1년 새 9811명이나 늘어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했다. 이어 CJ CGV(5777명), SK하이닉스( 3718명), LG화학(3457명), CJ프레시웨이(3221명)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말 현재 60개 대기업집단 직원 가운데 정규직은 101만185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보다 1만634명(1.6%) 늘어난 수치다. 비정규직은 7만5931명으로 1년전보다 2479명(3.4%) 증가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