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5G를 배우자" 남아공 통신사 레인, LG유플러스 방문
"U+ 5G를 배우자" 남아공 통신사 레인, LG유플러스 방문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4.1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백연식 기자] LG유플러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통신사업자 레인(Rain)의 폴 해리스(Paul Harris) 회장, 윌리엄 루스(Willem Roos) 최고경영자, 브랜든 리(Brandon Leigh) 최고전략책임자(CSO) 등 주요 임원들이 마곡사옥을 방문해 자사의 5G 서비스 전략을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레인은 남아공 통신사업자 중 하나로 LTE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남아공 통신사업자 중 유일하게 5G 주파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최근 일본 통신회사인 소프트뱅크 그리고 영국의 BT(British Telecommunications) 관계자들의 방문에 이은 것이다. LG유플러스 측은 5G 상용화를 전후해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를 배우기 위한 홍콩 등 해외 사업자들의 방문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최단기간 LTE 전국망 구축 및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와 세계 최고의 셀 설계 프로그램을 결합, 고유한 전파 모델을 개발해 5G 셀 설계에 적용했다. 또한 기지국 주변 환경에 최적화된 형태로 전파를 발사할 수 있는 ‘5G 빔 패턴 최적화 기술’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다.

이에 폴 해리스 회장 등 레인 임원들은 이날 최단기간 LTE 전국망 구축 및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한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 전략은 물론 구축과 운영 노하우를 벤치마킹 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폴 해리스 회장 등 레인 임원들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 1층에 마련된 U+ 5G 이노베이션 랩에서 U+ 5G 서비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폴 해리스 회장 등 레인 임원들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 1층에 마련된 U+ 5G 이노베이션 랩에서 U+ 5G 서비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U+AR, U+VR 등 B2C 서비스와 스마트 시티, 스마트 드론, 원격제어 등 B2B 분야에 대해 설명을 듣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중소기업과의 상생과 생태계 활성화로 5G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견인하고 있는 ‘U+ 5G 이노베이션 랩’도 살펴봤다. ▲5G 상용 기지국 장비가 설치된 서버룸 ▲쉴드박스로 외부 전파 간섭 없이 테스트하고 5G 무선 라우터로 다양한 디바이스를 테스트하는 네트워크존 ▲드론, CCTV, AR, VR, 영상전송 등 LG유플러스 서비스의 연동규격에 맞춰 실험하는 플랫폼존 등을 살펴봤다.

폴 해리스 레인 회장은 “남아공의 유력한 5G 사업자로 키우는데 있어서 세계 최초 5G 사업자인 LG유플러스의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직접 본 것이 중요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부사장(NW부문장)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서비스를 개시한 LG유플러스의 기술력과 노하우,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네트워크 안정성은 물론 가장 먼저 5G 전국망을 구축하고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5G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통신사업자의 모범사례가 되고 5G 기술 트렌드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