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의 술' 소주까지 가격 인상 대열 합류…하이트진로, 출고價 6.45% 올린다
'서민의 술' 소주까지 가격 인상 대열 합류…하이트진로, 출고價 6.45% 올린다
  • 고정훈 기자
  • 승인 2019.04.2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부터…참이슬 후레쉬·오리지널 등 소주 제품 대상

[키뉴스 고정훈 기자] 맥주와 위스키에 이어 서민의 애환을 달래주던 소주마저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소주 판매 1위 하이트진로는 내달 1일(0시)부터 소주의 공장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소주 가격 인상은 2015년 11월 이후 3년5개월 만이다.

이에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은 360㎖ 1병당 1015.70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오른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 대표 소주 '참이슬'.(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대표 소주 '참이슬'.(사진=하이트진로)

소주 1위 하이트진로의 가격 인상으로 조만간 롯데주류 '처음처럼', 무학 '좋은데이', 보해양조 '잎새주' 등 경쟁사들도 가격 인상 카드를 꺼낼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업계에선 1등 업체가 가격을 올리면 후발 주자들도 뒤따르는 게 관행처럼 이어져 왔다. 다만 각 업체들은 아직까지는 인상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소주뿐 아니라 맥주와 위스키의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앞서 맥주 판매 1위 오비맥주는 지난 4일부터 카스와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제품의 공장 출고가격을 평균 5.3% 인상한 바 있다. 2년5개월 만으로 원재료 가격과 제반비용 상승 등으로 인한 원가 압박 탓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에 카스의 출고가격은 병(500㎖)당 1147.00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올랐다. 국내 1위 맥주 브랜드 카스의 가격이 오른 만큼 경쟁제품인 하이트진로 '하이트'와 롯데주류 '클라우드' 역시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위스키 1위 디아지오코리아도 다음달부터 국내에서만 판매하는 윈저를 제외한 대부분의 인터내셔널 위스키의 출고가를 인상할 계획이다. 2015년 이후 4년여만이다. 이에 따라 조니워커 레드와 블루가 5%, 싱글몰트(탈리스커, 글렌킨치, 오반)가 15% 오른다. 디아지오의 가격 인상으로 페르노리카코리아, 에드링턴코리아 등 나머지 업체들도 곧 가격을 올릴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