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LG유플러스와 5G MU-MIMO 검증 완료...체감 속도 3~4배 향상
화웨이, LG유플러스와 5G MU-MIMO 검증 완료...체감 속도 3~4배 향상
  • 백연식 기자
  • 승인 2019.05.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백연식 기자] 화웨이는 LG유플러스와 잠실야구장에서 MU-MIMO (Multi-user Multiple-input Multiple-output, 다중 사용자, 다중 입출력) 상용 검증을 진행해 갤럭시 S10 8대 단말이 동시에 접속하는 환경에서 사용자 체감 속도를 3~4배 끌어올릴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30일 밝혔다.

5G 상용 서비스가 시작됨에 따라, 사용자들의 실제 체감 성능이 중요해지고 있는데, 이 때문에 단말 한 개의 최고 속도보다는 여러 대의 단말이 동시에 접속했을 때 체감 품질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화웨이와 LG유플러스는 야구장 같은 밀집 지역에서 동시에 5G망 이용 시에도 안정적이고 빠른 속도가 나타날 수 있는지 검증했다.

일반적으로 5G 신호가 양호한 지역에서는 단말 속도가 1Gbps정도까지 구현되고, 평균 속도는 600Mbps정도이다. MU-MIMO 기술을 적용하지 않은 경우 사용자는 이 600Mbps를 각각 나누어 쓰게 되어 한 사용자가 누릴 수 있는 속도가 줄어들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이번 상용 망에서 검증을 완료한 MU-MIMO 기술은 체감 속도를 3~4배 향상시킬 수 있다. 또 추가적으로 MU-MIMO 성능 최적화 및 빔포밍 등 5G 핵심 기술을 적용한다면 체감 속도를 추가로 약 2~3배 더 증가시킬 수 있다.

MU-MIMO 및 빔포밍 등의 기술은 모두 매시브-MIMO (Massive Multiple-input Multiple-outpu, 대량 다중 입출력) 기술 범주에 속한다. 한 개 기지국에서 다수(일반적으로 8개 이상)의 출력 안테나를 통해 동시에 다수의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5G 신호를 전송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통해 채널 용량을 대폭 증대시키고 통신 품질까지 개선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2차선이던 고속도로를 32차선, 나아가 64차선까지 증설하게 되면 훨씬 많은 차량이 빠르게 오갈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다.

양 챠오빈(Yang Chaobin) 화웨이 5G 제품라인 총괄 사장은, “매시브 MIMO는 성공적인 5G 망 상용화에 있어 근본이 되는 기술”이라며 “화웨이는 해당 기술의 선구자로서 이미 4G 때부터 광범위하게 해당 기술을 도입해왔으며, 매시브 MIMO 기지국의 출하량이 글로벌 전체 출하량 중 85%에 달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양 사장은 “화웨이는 앞으로 성숙한 매시브 MIMO 기술로 한국 및 전 세계 사용자에게 LTE 대비 10~20배에 달하는 극강의 5G 체감 품질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