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용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 공개
삼성전자, 스마트폰용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 공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5.0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8㎛ 초소형 픽셀 라인업 강화
작은 칩 크기로 고품질 촬영 가능
아이소셀 플러스·테트라셀 등 기술 탑재

[키뉴스 양대규 기자] 삼성전자가 0.8㎛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6400만 화소의 이미지 센서 제품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미지센서 신제품 6400만 화소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4800만 화소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를 9일 공개했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의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됐다"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 모바일 기기는 전면을 스크린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멀티 카메라'가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작은 칩 크기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 출시로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2000만 화소부터 3200만, 4800만, 6400만 화소까지 확대했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의 픽셀을 적용한다.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의 제품이며,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다양한 활용을 할 수 있다.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GM2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GM2(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제품의 색 재현성을 높였으며,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테트라셀 구동시 출력 화서는 GW1 1600만, GM2 1200만 화소다.

또한,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도 탑재됐다.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인 '슈퍼 PD(Phase Detection)' 기술로 다양한 촬영환경에서도 빠르고 깨끗한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으며, 각각 초당 480 프레임(GW1)과 240 프레임(GM2)의 Full HD 슬로우 모션 기능을 제공한다.

GW1은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기능도 지원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명암의 대비가 큰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구현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를 올해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