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 1분기 영업익 76억...전년 比 123%↑
네오위즈, 1분기 영업익 76억...전년 比 123%↑
  • 유다정 기자
  • 승인 2019.05.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유다정 기자] 네오위즈가 캐시카우 '브라운더스트'와 보드게임으로 국내외 매출을 잡은 것은 물론, 자체개발작 비중이 확대되며 수익성도 높였다.

네오위즈는 올 1분기 매출액 615억 원, 영업이익 76억 원, 당기순이익 84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잠정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익은 각각 31%, 123%, 당기순이익도 2% 증가했다.

네오위즈 실적 요약(표=네오위즈)
네오위즈 실적 요약(표=네오위즈)

매출은 국내외 고르게 성장했다.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6% 성장한 285억 원을 기록했다. '브라운더스트'가 아시아에 안착한 이후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순조롭게 진출하며 매출을 견인했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주요 타이틀들의 견조한 성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유지됐으나 전 분기 대비로는 PC온라인 게임의 비수기 영향으로 소폭 감소했다. 

브라운더스트는 지난 3월 진출한 영어권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한달 만에 2백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바 있다. 네오위즈는 이를 발판 삼아 서구권 이용자들의 취향에 맞춘 차별화된 콘텐츠를 개발해 선보이는 등 성과 창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국내 매출도 3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보드게임은 브랜드 캠페인 효과와 모바일 사업 성과로 1분기에도 견고한 실적을 보여줬다. 

자체개발 매출 및 영업이익 추이(표=네오위즈)
자체개발 매출 및 영업이익 추이(표=네오위즈)

네오위즈는 1분기 내부 개발 매출 비중이 77%에 이르며 이익 증가와 수익성 개선이라는 성과를 동시에 달성했다. 모바일 '브라운더스트' 글로벌 서비스, 보드게임의 포트폴리오 확장에 따른 것이다.

자체 IP의 역량 강화의 일환으로 ‘블레스 언리쉬드’의 콘솔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핵심 IP 중 하나인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역시 플랫폼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가볍게 즐기는 하이퍼캐주얼 신작 출시로 글로벌 이용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1분기에는 주력 타이틀의 꾸준한 성과에 힘입어 국내외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자체 개발작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중장기 성장 기반을 탄탄히 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