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용자 뉴스피드 관리 돕는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 출시
페이스북, 이용자 뉴스피드 관리 돕는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 출시
  • 이길주 기자
  • 승인 2019.05.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이길주 기자] 페이스북이 이용자가 뉴스피드에 보이는 게시물이 나에게 보이는 이유를 확인하고, 이를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을 출시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해당 기능은 기존에 페이스북 광고에만 적용 되었던 기능을 일반 게시물까지 확장한 것이다.

이용자가 자신이 뉴스피드에서 접하는 다양한 게시물이 왜 나에게 보이는지에 대한 이유를 명확히 이해하고,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 통제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페이스북, 이용자 뉴스피드 게시물 관리 돕는 기능 출시하다.(인포그래픽=페이스북)
페이스북, 이용자 뉴스피드 게시물 관리 돕는 기능 출시하다.(인포그래픽=페이스북)

이를 통해 나의 어떤 행동들이 내 뉴스피드에 나타난 게시물의 순서에 영향을 미치는 지를 이해하고, ‘먼저 보기,’ ‘팔로우 취소’ 등의 옵션으로 내가 보고 싶거나 보고 싶지 않은 콘텐츠를 세부적으로 관리해 맞춤화된 뉴스피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은 올해 3월, 미국에서 시범 적용한 이후 17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로 확대 출시된다. 광고 외 일반 게시물에 적용되는 뉴스피드 랭킹의 작동 원리를 전체 이용자에게 직접 공개하는 것은 글로벌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서는 처음 이루어지는 시도다.

더불어 2014년 광고 관련성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선보였던 ‘이 광고가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도 이용자가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람야 세두라만 페이스북 뉴스피드 랭킹 담당 프로덕트 매니저는 “기능 도입에 앞서 진행한 자체 조사를 통해 이용자의 입장에서 어떤 정보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한지 더욱 면밀히 판단할 수 있었다” 며,  “이번 기능은 이용자에게 더욱 풍부한 맥락과 통제권을 부여하기 위한 페이스북의 투자와 노력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피드백에 귀기울이며 기능을 개선해 나갈 예정” 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 (사진=페이스북)
페이스북, ‘이 게시물이 표시되는 이유는’ 기능 (사진=페이스북)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