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10나노 ‘아이스레이크’ 컴퓨텍스 앞서 ‘선공개’
인텔, 10나노 ‘아이스레이크’ 컴퓨텍스 앞서 ‘선공개’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9.05.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뉴스 양대규 기자] 인텔이 28일 열리는 컴퓨텍스 개막 기조연설에 앞서 올해 출시 예정인 새로운 10나노미터(nm) 모바일 프로세서, 코드명 ‘아이스 레이크’를 27일 선 공개했다.

인텔 아키텍처, 소프트웨어 및 그래픽의 수석 아키텍처 겸 수석 부사장인 라자 코두리(Raja Koduri)는 “새로운 하드웨어 아키텍처의 성능 잠재력이 한 자릿수라면, 소프트웨어로 실현 가능한 성능은 두 자릿수이다. 인텔은 워크로드에 최적화하고 인텔 프로세서의 성능을 더욱 개선하도록1만 5000명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을 투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 인텔의 투자자 행사(Investor Meeting)에서 공개된 바와 같이, 인텔은 모바일 PC 제품으로 코드명 아이스 레이크(Ice Lake)인 10나노 프로세서의 초도 물량을 출하할 예정이다. 아이스 레이크에는 인텔의 새로운 11세대 그래픽 엔진이 적용된다.

인텔은 업계 최초로 내장 GPU에 VRS(Variable Rate Shading) 기능이 포함돼, 장면 내 다양한 영역에 가변 처리 능력이 적용되어 렌더링 성능이 향상된다고 밝혔다. 또한 CS:GO, 레인보우 식스 시즈, 토탈워: 삼국지 등 일부 인기 게임에서 11세대 그래픽은 인텔 9세대 그래픽 대비 2배 가량 높은 성능을 구현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텔은 아키텍처 디자인 및 I/O 혁신을 통해 현재 출시된 제품에서도 클라이언트 및 데이터센터를 위한 이기종 컴퓨팅의 장점을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스 레이크는 새로운 노트북용 플랫폼으로 ‘서니코브(Sunny Cove)’ 코어 아키텍처와 새로운 11세대 그래픽 아키텍처에 썬더볼트 3, 와이파이 6 (Gig+)를 통합했다.

아이스 레이크는 또한 PC에서 인공지능(AI)을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된 인텔의 첫 프로세서다. CPU의 인텔 딥 러닝 부스트(인텔 DL 부스트)와 GPU의 AI 명령 및 저전력 가속기를 적용했다.

흐릿한 이미지를 선명하게 만들거나 동영상에 스타일을 적용하는 등 일상에서 자주 사용하는 워크로드를 가속화해주는 아이스 레이크를 선보인 것 외에도, 인텔은 인텔 DL 부스트가 기존에 출시된 동급 제품 대비 AIXPRT 기준 최대 8.8배2 높은 AI 추론 스르풋을 제공할 수 있음을 시연하기도 했다.

5월 28일 열리는 컴퓨텍스 2019 산업 개막 기조연설에서 그레고리 브라이언트 인텔 수석 부사장 겸 클라이언트 컴퓨팅 그룹 총괄 매니저가 인텔의 성능 혁신과 새로운 경험에 대해 구체적으로 짚어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관련기사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