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카메라·교통정보까지 장착한 구글맵의 무서운 질주
과속카메라·교통정보까지 장착한 구글맵의 무서운 질주
  • 박창선 객원기자
  • 승인 2019.06.0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개국에서 이용 가능한 과속 카메라 정보, 한국은 제외

구글맵이 과속 단속 카메라와 교통 정보 제공 대상 국가를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2019년 1월 구글은 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국가를 미국, 영국, 호주, 러시아, 브라질, 멕시코, 캐나다, 인도, 인도네시아로 확대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시범 서비스를 하던 것을 9개 국가로 확대한 것인데, 4개월이 지난 5월 말 서비스 국가를 40개까지 늘린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추가된 국가는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에스토니아, 핀란드, 그리스, 헝가리, 아이슬란드, 이스라엘, 이탈리아, 요르단, 쿠웨이트, 라트비아, 우즈베키스탄, 리투아니아, 몰타, 모로코, 나미비아, 네덜란드, 노르웨이, 오만, 폴란드, 포르투칼, 카타르, 루마니아, 사우디 아라비아, 세리비아, 슬로바키아, 남아프리카, 스페인, 스웨덴, 튀니지, 짐바브웨이, 일본 등 주로 중동과 유럽 국가다. 구글맵 하나만 있으면 전 세계 어디를 가던 원하는 방식으로 편하게 목적지를 찾아갈 수 있는 시대가 코앞에 다가왔다. 

구글맵의 과속 단속 카메라와 교통 정보 기능은 구글이 인수한  회사인 GPS, 지도, 교통 정보 제공 서비스 기업인 웨이즈(Waze)의 것이다. 참고로 웨이즈는 국내에서도 사용이 가능하지만, 한국어 음성 지원 등 제약 사항이 많다. 한국은 구글맵을 제대로 쓸 수 없는 국가이고, 웨이즈 역시 제한적으로 이용할 수 있어 앞으로도 구글맵에 추가되는 과속 카메라 정보, 실시간 교통 정보 관련 기능의 혜택을 보기는 어려울 것 같다. 

구글맵의 내비게이션 기능 강화는 모두가 반기는 분위기다. 해외 여행을 가본 이들은 모두 구글맵 하나만 있으면 못찾는 곳이 없다는 사실을 잘 안다. 걸어서 이동하던, 대중교통을 타고 가던, 자동차를 몰고 가던 구글맵은 매우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주변 먹거리, 볼거리 등 구글이 가지고 있는 모든 정보를 편하게 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여기에 교통 단속 카메라 정보와 실시간 교통 정보까지 볼 수 있다면? 참고로 구글맵이 제공하는 기능은 웨이즈이 것과 마찬가지로 크라우드 소싱 기반으로 정보가 업데이트된다. 사용자들이 제공하는 단속 카메라와 교통 사고 현장 정보를 토대로 서비스가 이루어진다.

웨이즈에 대한 사용자 평가가 매우 좋다는 것을 고려하면 자동차 대시보드에 장착된 순정 내비게이션의 설자리가 매우 좁아 질 것 같다. 완성차 업체들이 추구하는 움직이는 생활 공간인 미래 자율주행 자동차의 핵심 중 하나가 탑승자와 끊임없이 상호작용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이 추구하는 편의성을 구글은 이미 다 제공한다. 구글맵의 내비게이션 기능 강화를 단편적으로 보면 안 되는 이유다. 실제로 구글 지메일을 이용하는 이용자라면 이제 완전체에 가까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지메일로 업무나 여행 관련해 문의하고 예약을 하고, 해당 내용은 구글 캘린더를 통해 알라서 착착 정리된다. 그리고 목적지까지 가는 동안 구글맵으로 교통 단속 카메라, 실시간 교통 상황, 주유소 안내 같은 위치 기반 정보부터 시작해 유튜브 등 엔터테인먼트까지 모든 것을 이용할 수 있다. 

자칫 이러다 구글 생태계에 갇힐 수 있다는 우려하는 이도 있다. 관련해 한국처럼 규제의 벽을 앞세워 구글맵의 진출을 막는 나라도 있다. 사용자 측면에서 구글맵의 모든 기능을 언제쯤 다 쓸 수 있을까 싶은 마음뿐이지만 이해 관계에 있는 업계에서는 구글맵이 더 강력해질수록 벽을 더 높이 쌓고 싶은 마음뿐일 것이다. 이 벽이 언제까지 견고하게 버틸지 의문이다.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25길 46, 3층(역삼동) (주)디지털투데이
  • 대표전화 : (02)786-1104
  • 팩스 : (02)6280-110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정
  • 제호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0926
  • 등록일 : 2009-08-03
  • 발행일 : 2007-05-09
  • 발행인/편집인 : 김영준
  •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온라인 디지털 경제미디어 키뉴스(KI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news@kinews.net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