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14:02 (월)
10년 전엔 없었는데…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 중 절반이 GPU 쓴다
상태바
10년 전엔 없었는데…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 중 절반이 GPU 쓴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1.2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인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의 서밋(Summit)./엔비디아

엔비디아는 ‘전세계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에 오른 136개의 슈퍼컴퓨터, 그리고 최상위 10위를 기록한 슈퍼컴퓨터 가운데 절반이 자사의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기반으로 구동된다고 21일 밝혔다.

또 순위에 새롭게 오른 102대의 슈퍼컴퓨터 중 42대가 엔비디아 GPU 가속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24위에 오른 아이모스(AiMOS)는 슈퍼컴퓨팅 성능의 척도를 평가하는 고성능 린팩(High Performance Linpack) 벤치마크에서 8페타플롭의 컴퓨팅 성능을 달성했다.

뉴욕 렌셀러 폴리테크닉 연구소(Rensselaer Polytechnic Institute)에 설치된 이 시스템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인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의 서밋(Summit)과 마찬가지로 엔비디아 V100 텐서 코어(Tensor Core) GPU로 구동된다.

불과 10년 전 해당 목록에 오른 슈퍼컴퓨터는 GPU 가속을 사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유럽과 일본에서 가장 빠른 슈퍼컴퓨터는 물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산업용 슈퍼컴퓨터는 모두 엔비디아 GPU에 의해 가속된다.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의 총 컴퓨팅 파워 중 약 40%에 달하는 626 페타플롭(Petaflops)은 GPU 가속 시스템을 사용한다.

상위 500대 슈퍼컴퓨터 중 3대는 엔비디아 사내 시스템이며, 이는 20위를 차지한 DGX 슈퍼POD(Super POD)를 포함한다. 이 시스템은 자율 주행 차량처럼 컴퓨팅 집약적인 AI 워크로드를 위해 24시간 동안 사용된다.

슈퍼컴퓨팅 컨퍼런스(SC19)에서 발표된 그린500(Green500) 리스트의 상위 30대 슈퍼컴퓨터 중 90%가 엔비디아 GPU로 구동된다.

엔비디아 GPU에 의해 가속된 슈퍼컴퓨터는 획기적인 연구를 위해 전세계 대학과 실험실에서 사용된다. 엔비디아의 풀 스택 최적화 접근법은 개발자와 연구자가 애플리케이션에서 컴퓨팅 파워의 이점을 이용해 과학을 발전시키고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