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16:03 (수)
차세대 영상 표준 기술 'HDR10+', 내년 1분기 '왓챠'에서 볼 수 있다
상태바
차세대 영상 표준 기술 'HDR10+', 내년 1분기 '왓챠'에서 볼 수 있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국내 VOD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왓챠와 손잡고 HDR10+ 기반 콘텐츠를 확산한다./삼성전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김현석· 고동진)는 국내 인기  VOD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왓챠(WATCHA)’와 함께  차세대 영상 표준 기술인 ‘HDR10+’가 적용된 콘텐츠를 확산한다고 13일 밝혔다.

  

HDR10+ 는 각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영상의 입체감을 높여 주고  정확한 색 표현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완벽한 화질 경험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HDR 기술 발전과 생태계 확대를 위해 지난 2017년 파나소닉·20세기폭스와 HDR10+ 연합을 결성했으며, 지난 10월 말 기준 90개가 넘는 회원사를 확보했다. 

초기에는 회원사가 TV 제조사 위주였으나 ▲샤오미·오포 등 모바일 회사 ▲아마존·라쿠텐TV 등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워너브라더스·20세기폭스 등 영화사같이  하드웨어는 물론 콘텐츠까지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시리즈를 필두로 모바일 부문에서도 HDR10+ 기술이 적용된 제품이 출시되며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대폭 향상됐다. 

현재 HDR10+ 콘텐츠는 1500여 편에 이른다.  

HDR10+ 인증·로고 운영 프로그램은 ▲기술·테스트 상세 사양 공유 ▲인증 로고와 사용 가이드 제공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으로  구성되며 로고와 기술 사용료는 모두 무료로 제공된다. 

이태현 왓챠 최고기술책임자( CTO)는 “삼성전자와의 HDR10+ 협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좀 더 현실감 있고 색감이 풍부한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내년 1분기에 ‘왓챠플레이(WATCHA PLAY)’에서 HDR10+가 적용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효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부사장은 “최근 HDR이 초고화질 영상에서  핵심적인 요소로 부각되면서, 왓챠 같은 스트리밍 업체와의 협력이 중요하다”며 “HDR 표준 주도권을 강화해 글로벌 TV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