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25 17:33 (수)
LG화학 "폴란드 배터리 라인 수율, 기대 이하...곧 정상수준"
상태바
LG화학 "폴란드 배터리 라인 수율, 기대 이하...곧 정상수준"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10.25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생산한 배터리 셀. /사진=LG화학
LG화학이 생산한 배터리 셀. /사진=LG화학

LG화학이 석유화학 부문의 업황 부진과 해외 배터리 라인의 수율 저하 탓에 전년 동기 대비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LG화학은 지난 3분기 매출 매출 7조3473억원, 영업이익 380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6.9% 감소했다. 직전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4%, 영업이익은 42.2% 늘었다.

LG화학 관계자는 “석유화학부문은 주요 제품 스프레드 축소로 수익성이 감소했으나 전지부문 흑자전환, 첨단소재 및 생명과학부문 수익성 증가 등 전사적으로 전분기 대비 고른 실적 개선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3조9648억원, 영업이익 3212억원을 기록했다. 수요 부진에 따른 주요 제품 마진폭 축소로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4분기는 주요 제품의 마진폭이 현재 수준으로 유지될 전망이나, 추가 하락 가능성은 낮다.

배터리 사업은 직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하기는 했지만, 1년 전과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843억원에서 712억원으로 줄었다. 이는 폴란드 내 배터리 라인들의 수율 안정화 작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명석 LG화학 경영기획담당 상무는 “폴란드 공장에 광폭고속라인 등 신공법이 적용되면서 수율 개선이 늦어지고 있다”며 “올해 신규 설비는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으나 내년 증설 물량은 다시 수율 안정화 작업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4분기는 유럽 고객사 중심으로 자동차전지 출하 확대가 예상되지만, 소형전지는 계절적 비수기 도래로 인한 수요 둔화로 출하 축소가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2179억원, 영업이익 328억원을 기록했다. IT소재 성수기와 OLED 매출 비중 확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소폭 개선됐다. 4분기는 자동차소재 및 양극재 출하 증가로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659억원, 영업이익 161억원을,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37억원, 영업손실 111억원을 기록했다.

LG화학 3분기 실적 요약. /자료=LG화학
LG화학 3분기 실적 요약. /자료=LG화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