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2 10:26 (목)
스타벅스코리아의 식품 포장재는 모두 친환경입니다
상태바
스타벅스코리아의 식품 포장재는 모두 친환경입니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0.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의 친환경 생분해 PLA 필름으로 포장된 스타벅스의 식품들./SKC

SKC(대표 이완재)는 자사의 친환경 생분해 PLA(Poly Lactic Acid) 필름이 스타벅스코리아의 식품 포장재로 채택됐다고 24일 밝혔다.

PLA 필름은 SKC가 지난 2009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재료로, 단기간에 100% 분해되는 친환경 비닐이다. 옥수수 추출 성분으로 만들어 땅에 묻으면 완전히 생분해되고 유해성분이 남지 않는다.

SKC는 지난해 10월 스타벅스 코리아의 바나나 포장재로 SKC PLA 생분해 필름을 공급하기 시작해 이어 1년간 적용대상을 늘려왔다. 현재 SKC PLA 필름은 스타벅스의 케이크 보호비닐, 머핀, 샌드위치 포장재 등에 적용되고 있다.

PLA 필름은 유연성과 강도가 뛰어나고 인쇄하기도 좋아 활용범위도 넓다. 과자나 빵 등 식품의 포장비닐 외 세제 등의 리필용기, 종이가방, 건강식품 파우치 등에 쓰일 수 있다. 다만 다른 비닐 소재보다 단가가 비싸 공급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SKC PLA 필름의 친환경성에 주목했다. 지난해 7월 업계 최초로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이는 ‘그리너(Greener)’ 캠페인을 시작한 스타벅스코리아는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빨대로 교체하는 등 친환경 노력을 강화해왔다. 여기에 플라스틱 비닐 포장까지 친환경 제품으로 바꾸기로 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왔다.

바나나 포장재에서부터 PLA 필름의 가능성을 확인한 스타벅스 코리아는 SKC PLA 필름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SKC는 1년간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투습도 등 PLA 필름의 단점을 개선한 제품을 개발했다. 또 필름 가공 온도나 공정 스피드 등 PLA 필름 공정 조건에 맞는 공정 솔루션을 개발해 고객사에 전달하는 등 고객 요청사항에 적극 대응해왔다.

SKC 관계자는 “땅에 묻기만 하면 생분해 되는 SKC 생분해 필름은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플라스틱 비닐의 좋은 대안”이라며 “연구개발을 강화해 PLA 필름의 활용성을 대폭 늘리는 한편, PLA 필름을 적용한 종이빨대나 쇼핑용 종이가방, 마트용 포장봉투, 다른 친환경 생분해 소재를 적용한 농업용 멀칭필름 등 여러 친환경 제품을 개발해 사회적 가치를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