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6 14:23 (월)
칩 하나로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BMS) 안전성 규격 만족한다
상태바
칩 하나로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BMS) 안전성 규격 만족한다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10.1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심인터그레이티드는 ASIL-D등급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구현할 수 있는 배터리 모니터용 집적회로(IC) ‘MAX17853’을 출시했다./맥심인터그레이티드

맥심인터그레이티드(지사장 최헌정)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자동차 안전 규격인 ASIL-D에 맞게 구현할 수 있는 배터리 모니터용 집적회로(IC) ‘MAX17853’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MAX17853은 전기차(EV)·하이브리드차(HEV) 배터리 팩과 같은 중대형 자동차 애플리케이션 셀 구성을 목표로 한다. 독특하고 유연한 아키텍처인 플렉스팩을 통해 추가 보드 제작 및 인증 과정 없이 모듈 구성을 신속하게 변경하고 시장 수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자동차 업계는 ASIL 등급을 만족하기 위해 시스템에 똑같은 부품을 여러 개 넣는다. MAX17853은 중대형 셀 구성에 대해 단일 칩 관리 솔루션 중 유일하게 셀 전압과 온도, 통신 관련 ASIL-D 규격을 준수, 가장 높은 수준의 시스템 안정성을 구현한다.

첨단 배터리 셀 밸런싱 시스템은 안전성 향상에 기여하고 각 셀을 시간과 전압별로 자동 밸런싱해 과충전 위험을 최소화한다. 이중화된 비교 장치 등의 별도 구성품을 추가하지 않고도 모두 구현 가능해 폼팩터 소형화에 유리하다.

엔지니어들은 각각의 모듈 구성에 따라 설계한 각각의 보드와 부품(BOM) 원가를 승인 받아야 하기 때문에 유연성도 중요한 요소다.

MAX17853은 업계 유일하게 하나의 보드로 다중 채널 구성(8~14개 셀)을 지원하는 IC로 검증∙인증 시간을 줄여 설계 기간과 인증 업무를 최대 50%까지 단축할 수 있다. 경쟁사 솔루션에 비해 시스템 부품 원가를 최대 35%까지 줄여 BMS 솔루션에 대한 전체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테이머 키라(Tamer Kira)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자동차 BMS 사업부 이사는 “MAX17853 출시로 OEM 자동차 업체들은 BMS 시스템 전체를 재설계할 필요가 없어지고, 제품별 여러 셀 모듈 구성을 지원하는 단일 보드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